책도 읽고, 영화도 보고, 그리고 일상적인 생각을 쓰고. 이 모든 것을 음악을 들으며.

Recent Comments

2017년 8월 28일 월요일

[Book Review] The purity friendship that came out through crimping of 'decoration' and 'authority' ~ English(Wang Gang)

book cover
review rating

The purity friendship that came out through crimping of 'decoration' and 'authority'

(This article uses Google Translate 'Korean-->English')
I sprinkled perfumes on my body using my attention like Second Prize Wang. Also, I had supplementary lessons for lovely female students, I thought that it was my greatest enjoyment to sing pop songs to female students who can study. However, I was different from Second Prize Wang in that he was not afraid of other people's controversy. I publicly declared that I like smart girls students. (in the Text)

An English teacher in Shanghai who came to the outback

Urumqi meaning "beautiful ranch" in Mongolia. There is a summer not coming until the beginning of June, the desolated wide, and the people who live in the Great Wall are imagining that there will be no bus. Suddenly, an English lesson began at a school there, like a blind spot of such civilization. The teacher is Second Prize Wang, a man with a shining smile that removes it to a majestic figure emanating a young sophisticated, pleasant scent of smell coming from Shanghai. He liked to give supplements to girls as he was a vigorous young man, and most of the intellectuals in China got an English lesson in a different way than it was unrequited love of his country I missed Uyghur sensei Ahjitai who was kicked out of school. Because he is not a materialist, he believed in God godly.

People, the English teacher whispered that the idiosyncratic thought is impure. Also, people did not like him who saw an important political life than life. But the boy Love Liu liked English. Love Liu also liked the teacher who teaches English and wanted to be a real friend of the teacher. However, parents of Love Liu, a sophisticated knowledge molecule trying to become a red engineer who graduated from the prestigious Tsinghua University, were dissatisfied with the fact that one son and his son were close to spending time with an English teacher. When my son got somewhat mistakenly watering the decadent life of petit bourgeois, not only my son, but also my political life ended up sometime. What kind of time is it now? The whirlwind caused by the Cultural Revolution still stirs the flesh and spirit of people. Whether all the social capabilities of monitoring and pushing to find recoil molecules such as anti-right wing, reactive technology authority, revisionism, runner wave, etc. are times of concentration crisis, danger, suffering.

Love Liu is curious as soon as it is early, so he does peek secretly or hesitate to steal everyday. Love Liu also knows that the smell of urine with the body of a mature woman wrapped in beautiful leaves and the smell of rainbow saloman drifts me to distinguish me from being a pure girl. Parents of Love Liu were neither elegant nor adult, nor educated, as others thought. Rather, they were selfish parents, rejoicing as if they enjoy the party to the unhappiness of others. Still Love Liu barely keeps going out with English teacher, while being cut to be cut off by parents' sexual intercourse attack.

A new world I saw through my English teacher

Love Liu Seokwooun in parents discovers 'infinitely beautiful something huge' that was not seen until now through English teacher Second Prize Wang. There is only one English dictionary in Urumqi as if all knowledge and thought of the world is included. A subtle scent of perfume and clean and tidy clothes. The appearance of a real educator drifting in an elegant and warm attitude. Such a trim is not equipped, there is a pure passion that enthusiastically disgusts one woman in the appearance of an English teacher, and a pure passion that steals a nakedness of a woman who loves stealing as well as before a great opportunity . The English teacher acts with a decent intellectual for the attention of others other than the other adults that Love Liu experienced so far, and turns into a monster at home and parents and father secretly with the principal and cheating mother, cheating mother, authority The appearance of adults of ornaments such as board chief who tried to destroy young women by using it was Jeonji Chai. So so? Everything and behavior of English teachers symbolized civilization and progress in Love Liu. Love Liu, who lived with the civilization and discontinued, for the first time seeing it in the world, thanks to the English teacher and English teacher, who grew up drinking the tears of transparent yet cloudy emotions and knowledge that the English teacher had flowed. I will have new eyes. Love Liu discovers "something infinitely beautiful but huge" in the newly obtained world of eyes. Meanwhile, adults who do not understand this is a dull sensation of single-cell norovirus, disappointment with lazy and irresponsible parents attitude that the son will remain like an innocent child forever, authoritative and decorative, I feel aversion to the selfish adult world.

Throw political life for friendship Love Liu

This is Love Liu has no choice but to collide with the world of adults every time. But since Love Liu is still young, he has no power to compete. At best, what he can do is to do a silence demonstration or to stay away for a while. Because I come too, I tend to be starved if I leave the village I can not escape away from home even if I run out of the house. Love Liu was ironically sorry in a bad way, in many cases, but with a keen mind, there was no courage to tell the truth even when an innocent person was bared out for what he had done.

But Love Liu grows into a serious young man of a mischievous boy after having a real friendship with an English teacher. Love Liu knows that she willingly abandon her life for the favorite woman at the moment of desperate and for the sake of an English teacher who was stamped as a rebound molecule for himself and became a prison life for himself I am willing to sacrifice. When an English teacher stood on the stage of a criticizing tournament and the packed crowd was critically wrapped up in the development of a disguised condemnation, Love Liu is a manuscript written criticism of English teacher 's bourgeois life stubbornly I will throw it away in the air. Love Liu who can finish a more important political life than life Is an innocent behavior a true courage to spring up from the soul? Or was it caused by confusion and delusion?

While tying

The novel 'English(英格力士)' is backed by the Cultural Revolution, but because Urumqi is coming and the independent conflict continues in a region where the conflict is constant, the revolutionary enthusiasm is not felt so hot. So unlike general scar literature which accuses dark painful appearance of the Cultural Revolution dreadfully, it is a work that can be seen lightly with a little margin. It is a growing novel that depicts a confrontation between the world of a boy who admires something beautiful and giant and the authoritative world of an adult who lost purity and Love Liu who has no room knows the English teacher Second Prize Wang The friendship of the two pure solid which the long flowing flower that bloomed inner flower bloomed and the adversity could not be apart from the adversity is the setting sunset Edge Uji is a beautiful work like the snow peak of Tian Shan.

Love Liu who grew up losing most of the English words, just recounting 'love' and 'hate' unforgettable. If it is complicated, change mutually wandering, and it is not understood what time, when it is to understand human life, if it expresses it with two words, there will be no word suitable for 'love' and 'hate' exactly. The two words often speak our feelings as we often used in our daily lives. To grow people and live their life is to share intimate relationship between themselves, others, and the world while being saddened with laughing and crying "love" and "hate" themselves, others, and the world Insight is condensed into two words for living.

Share:

2017년 8월 27일 일요일

[책 리뷰] ‘가식’과 ‘권위’의 압착을 지그시 뚫고 나온 지순한 우정 ~ 오 나의 잉글리쉬 보이(왕강)

book cover
review rating

‘가식’과 ‘권위’의 압착을 지그시 뚫고 나온 지순한 우정

원제: 英格力士 by 王剛
나도 왕야쥔처럼 옷차림에 신경을 쓰고 몸에 향수를 뿌렸다. 또 사랑스런 여학생들에게 보충수업을 해주었으며, 공부 잘하는 여학생들한테 팝송을 불러주는 게 인생 최대의 즐거움이라고 여겼다. 하지만 내가 왕야쥔과 달랐던 건 남들의 구설수를 두려워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나는 똑똑한 여학생을 좋아한다고 공개적으로 선언했다. (『오 나의 잉글리쉬 보이(英格力士)』, 503쪽)

오지 중의 오지에 온 상하이의 영어 선생

골어로 ‘아름다운 목장’을 뜻하는 우루무치. 그곳은 6월 초까지도 여름이 오지 않는 황량하고 광활한, 그리고 만리장성 안쪽에 사는 사람들은 버스도 없을 거라고 상상하는 오지다. 그런 문명의 사각지대 같은 그곳 학교에서 어느 날 갑자기 영어 수업이 시작되었다. 선생은 상하이에서 온 젊고 세련된, 기분 좋은 향수 냄새를 풍기는 당당한 자태에 맑게 빛나는 미소를 지닌 남자 왕야쥔이다. 그는 혈기왕성한 젊은 남자 선생답게 여학생에게 보충 학습을 해주는 것을 좋아했고, 중국 지식인들 대부분이 조국을 짝사랑했던 것과는 다르게 영어 수업이 생기면서 학교에서 쫓겨난 위구르어 선생 아지타이를 짝사랑했으며 유물론자가 아니므로 경건하게 신을 믿었다.

사람들은 그를 품행이 좋지 않은, 사상이 불순한 사람이라고 수군거렸고, 목숨보다 소중한 정치 생명을 보신하고자 그를 꺼렸다. 그러나 소년 류아이는 영어를 좋아했다. 영어를 가르치는 그 역시 좋아했으며 그의 진짜 친구가 되고 싶어했다. 하지만, 명문 칭화대학을 나란히 졸업한, 붉은 엔지니어가 되고자 기를 쓰는 고급 지식 분자인 류아이의 부모는 외동아들이 영어 선생과 가까이 지내는 것이 못마땅했다. 아들이 자칫 잘못해서 프티부르주아의 퇴폐적인 생활에 물이 든다면, 아들뿐만 아니라 자신들의 정치적 생명도 끝장날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지금이 어떤 시기인가? 문화대혁명이 일으킨 회오리바람이 사람들의 육체와 정신을 여전히 휘젓고 다니는 지금, 반우파, 반동적 기술권위, 수정주의, 주자파 등 반동분자를 찾아내기 위한 감시• 밀고에 모든 사회적 역량이 집중된 위기와 위험, 고난의 시기가 아닌가.

호기심 많고 조숙한, 그래서 몰래 엿보거나 엿듣기가 일상이고, 깨끗한 나뭇잎으로 싼 훙사오러우 냄새가 풍기는 성숙한 여인의 몸과 개 오줌 냄새가 나는 순결한 소녀를 구분할 줄도 아는 류아이 는 남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우아하지도, 점잖지도, 교양인도 아닌, 오히려 다른 사람의 불행에 명절을 쇠는 것처럼 즐거워하는 천박하고 이기적인 부모의 지랄맞은 방해 공작에 끊어질 듯 끊어질 듯하면서도 영어 선생과의 교제를 간신히 이어간다.

영어 선생을 통해 바라본 새로운 세상

른 입장에선 부모 속을 꽤 썩이는 악동이랄 수도 있는 소년 류아이는 영어 선생 왕야쥔을 통해 이제껏 볼 수 없었던 ‘무한히 아름다우면서도 거대한 무언가’를 발견한다. 세상의 모든 지식과 사상이 들어 있을 것 같은, 우루무치에 단 하나뿐인 영어사전. 은근한 향수 냄새와 깨끗하고 단정한 옷차림, 단아하고 따뜻한 태도에서 풍겨오는 진짜 교양인의 모습. 그런 흩트림 없는 영어 선생의 외모 안에는 한 여자를 열렬히 짝사랑하는 순수한 열정과 사랑하는 여자의 알몸을 훔쳐볼 절호의 기회 앞에서도 단호하게 두 눈을 감아버리는 지순함까지 갖췄다. 영어 선생은 류아이가 지금까지 겪은 다른 어른들, 밖에서는 남의 이목 때문에 점잖은 지식인으로 처신하고 집에서는 괴물로 변하는 부모나 아빠 몰래 교장과 바람피우는 엄마, 권위를 이용해 젊은 여자를 겁탈하려는 판 주임 등 가식적인 어른들의 모습과는 천지차이였다. 그래서 그럴까? 영어 선생이 갖고 있던 모든 물건과 행동 하나하나는 류아이에겐 문명과 진보를 상징했다. 문명과 단절된 오지에 살던 류아이는 영어 선생과 영어를 통해, 영어 선생이 흘린 감정과 지식의 투명하면서도 혼탁한 눈물을 마시며 자란 덕분에 비로소 세상에 보는 새로운 눈을 가지게 된다. 류아이는 새로 얻은 안목으로 바라본 세상에서 ‘무한히 아름다우면서도 거대한 무언가’를 발견한다 . 한편으론 이를 이해하지 못하는 어른들의 단세포적인 우둔함과 무딘 감각, 아들이 언제까지나 순진한 아이로 남을 것이라는 나태하고 무책임한 부모의 태도에 실망하고, 권위적이고 가식적이며 이기적인 어른들의 세계에 혐오감을 느낀다.

우정을 위해 정치 생명을 던진 류아이

러하니 사사건건 어른들의 세계와 충돌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류아이는 아직 어리고 그래서 대항할 힘이 없다. 기껏해야 그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곤 침묵시위를 벌이거나 좀 더 크게 일을 벌인다는 것이 잠시 가출하는 정도지만, 워낙 오지이다 보니 마을을 벗어나면 굶어 죽기 십상이라 그것마저 집에서 멀리 벗어날 수도 없다. 악의는 없지만, 충동적이라 본의 아니게 짓궂은 일을 종종 벌이기도 하는 류아이는 소심하여 자신이 벌인 일 때문에 애꿎은 사람이 호되게 당해도 진실을 말할 용기가 없었다. 그러나 영어 선생과 진정한 우정을 나누고부터 그는 장난꾸러기 소년에서 진지한 청년으로 성장한다. 절체절명의 순간에 좋아하는 여자를 위해 기꺼이 자신의 목숨을 포기할 줄도 아는가 하면, 자신 때문에 반동분자로 낙인찍혀 옥살이하게 된 영어 선생이 비판대회 무대에 서고 무대 앞에 꽉 들어찬 군중은 비판으로 위장된 비난의 열기에 휩싸였을 때, 류아이는 영어 선생의 부르주아적 생활방식에 대한 비판이 빽빽이 적힌 원고를 공중으로 휙 던져버린다. 목숨보다 더 소중한 정치 생명을 끝장낼 수 있는 류아이의 이 경솔한 행동은 영혼으로부터 우러나오는 진정한 용기일까? 아니면 착란과 망상이 가져온 객기일까?

맺으면서…

설 『오 나의 잉글리쉬 보이(英格力士)』는 문화대혁명을 배경으로 하고 있지만, 우루무치가 오지 중의 오지에다가 독립 분쟁이 끊이지 않는 지역이라 그런지 혁명의 열기가 그리 뜨겁게 느껴지지는 않는다. 그래서 문화대혁명의 어둡고 고통스러운 모습을 적나라하게 고발하는 일반적인 상흔 문학과는 달리 다소 여유를 가지고 가볍게 볼 수 있는 작품이 왕강(王剛)의 『오 나의 잉글리쉬 보이(英格力士)』라고 할 수 있다. 아름답고 거대한 무언가를 동경하는 소년의 세계와 순수함을 상실한 어른들의 권위적 세계와의 대립을 그린 성장 소설로서 여지없는 개구쟁이인 류아이가 영어 선생 왕야쥔을 알게 되면서 내면의 꽃을 피우는 길고도 험난한 여정과 어떠한 역경도 갈라놓을 수 없었던 두 사람의 순수하고 견고한 우정이 석양이 드리우지는 톈산의 설봉처럼 아름다운 작품이다 .

성장한 류아이는 한 때 영어사전에 목매달면서까지 배웠던 영어 단어 대부분을 잃어버리고 오직 ‘love’와 ‘hate’만은 잊히지 않는다고 회고한다. 복잡하고 변화무쌍하고 다사다난하여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르는 것이 인간의 삶이라고 하지만, 만약 두 단어로 인간의 삶을 표현하라고 한다면 바로 ‘love’와 ‘hate’만큼 적합한 단어도 없을 것이다. 일상에서 흔히 사용되는 만큼 우리의 감정을 잘 대변해주는 두 단어에는 사람이 성장하고 인생을 살아간다는 것은 ‘love’와 ‘hate’에 웃고 울며 기뻐하고 슬퍼하면서 자신, 타인, 그리고 세상과 쓰디쓰면서도 황홀한 교감을 나누는 것이라는 인생에 대한 통찰이 응축되어 있다.

Share:

2017년 8월 25일 금요일

[영화 리뷰] 인민해방군의 숨겨진 영웅을 기념하는 ~ 타이거 마운틴(智取威虎山, 2014)

movie poster
review rating

인민해방군의 숨겨진 영웅을 기념하는

"위호산은 나가고 싶다고 나갈 수 있는 곳이 아니오"

1946년 겨울, 패전으로 일본군은 물러났지만, 또다시 시작된 국공내전으로 중국은 또다시 몸살을 앓는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북동부 지역은 막강한 화력을 갖춘 도적떼들로 들끓는 바람에 인민들의 고초는 끝이 없었고, 도적떼 중에서는 일본군이 남긴 군수물자가 숨겨져 있던 천혜의 요새 위호산을 차지한 최삼야의 도적떼가 가장 강력했다.

타이거 마운틴(The Taking of Tiger Mountain, 2014)

한편, 인민해방군 203부대는 약탈과 학살을 일삼는 도적떼를 소탕하는 전투 계획을 준비하던 중에 사령부에서 전입해 온 정찰대원 양자영과 야전병원 간호사 백여를 새로운 동지로 맞아들인다.

타이거 마운틴(The Taking of Tiger Mountain, 2014)

양자영은 자신이 첩자로 위호산에 침투한 다음 시기를 보아 줄탁동시(啐啄同時) 작전으로 도적떼를 소탕하자는 제안을 해오지만, 평소에 군인답지 않아 보이는 껄렁껄렁한 양자영을 못 미더워하던 부대장은 거절의 뜻을 밝히는데….

타이거 마운틴(The Taking of Tiger Mountain, 2014)

마오쩌둥 시대에 다칭 유전을 맨손으로 성공적으로 개발한 위추리를 선전하는 영화 「창업」처럼 인민해방군의 숨겨진 영웅 ‘양자영’을 기념하는, 새로운 풍의 선전 영화 같은 느낌이 다분히 느껴지는 줄거리와 영상을 부담스러울 정도로 넉넉하게 담은 영화 「타이거 마운틴(The Taking of Tiger Mountain, 2014)」. 감독은 서극이지만, 그의 예전 작품처럼 세련되거나 몽환적인 맛은 당연히 느끼기 어렵다. 아마도 영화 「타이거 마운틴」은 누군가의 압력으로, 혹은 말년을 평온하게 보내고자 당에 바치는 몸보신용 작품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 저작권은 영화 「타이거 마운틴(The Taking of Tiger Mountain, 2014)」 제작사에 있습니다
Share:

2017년 8월 20일 일요일

[Book Reveiw] The daily life in 'terrorism' and the desire for 'order' ~ Inside Nazi Germany(Detlev J. K. Peukert)

book cover
review rating

The daily life in 'terrorism' and the desire for 'order'

(This article uses Google Translate 'Korean-->English')
We are, by experience the history of fashion, but is easy to say, it is possible to obtain the difficult lessons to practice. Reverence of life, joy to their different opinions and diversity, stranger to respect, tolerance to that confusion, feasibility and hope of the meeting of the apocalyptic overall new order, social utility such as other openness and learning ability to raise the issue in its own norms for is it. (in the Text)

'Daily life' as an experience of 'small people'

In the recording film or photograph that depicts Hitler speaking in front of the masses, you can see the crowd enthusiastically enthralled as it shines while keeping the spirit that came with the whole body in Hitler's inflammatory speech. Some just together in an excitement atmosphere, because of some fun and curiosity, some others may pretend to be reluctantly enthralled so much overwhelming atmosphere, but many of them It is a fact that I believed and supported Hitler and Nazi, whether it is positive or passive. As it was, the last train of Auschwitz was able to depart exactly.

Fascism explaining Nazism and totalitarian theory say that the masses were not able to resist correctly because the mechanism of suppression of the Nazis state, such as violence, terrorism, surveillance, worked. They ignore the experience of people who are made like ordinary historians, the 'small people'. Both of theories will not substitute by research that focused on everyday life in the cycle, conveying a partial insight of the legitimate Nazism as it is. However, research on everyday life can not be replaced by the previous two theories. The first is to see the whole forest and the other to complement the departments that are sarpims of the trees that are mutually insufficient. The attempts of Nazism multilateral research can be divided into various understandings Provide a perspective that can gain deep insight.

Violence as a result of contemporary attempts to produce order

『Inside Nazi Germany (Volksgenossen und Gemeinschaftsfremde: Anpassung, Ausmerze und Aufbegehren unter dem Nationalsozialismus by Detlev Peukert)』 is, in the third mechanism is partial of the empire of oppression, but was operating normally, non of the 'small people' It shows that it could not control everything up to the governmental private part. Complaints • Frequent complaints were reported to local Nazis organizations and reported to Social Democratic Party leaders who exiled abroad by moles. However, their complaints - dissatisfaction did not lead to aggressive resistance, such as attempting to overthrow the regime or conducting demonstrations. It is co-located with the tacit consent of the system it is passive if their criticism is aggressive, the consent top of the life nor the other, that is, because had been built on top of the basic desire employment and order is there. In the memories of many elderly people, the Third Reich is frequently remembered in two achievements. Point can be placed upright in front of the door without entering a lock of the bicycle at the time, and long hair and the gang thing is that it was taken to the Imperial Labor Corps (Korean elderly Park Chung-hee era and Chun Doo-hwan is a surface, such as similar to that to miss the 'Samcheong-dong Training Center' of the regime). The Nazis, by long-term accommodated in the camp of the so-called professional criminal and anti-social gypsy and habitual gay, it was possible to obtain a wide range of support from the people. People who criticized the Nazi to torture and hold confidential holdings of the Nazis also supported the same. These day-to-day life is testament to the fact that the national cry for order was contained actively or passively consent of terror from above.

Harald Welzer is his book 『Climate Wars』, ethnic cleansing and ethnic elimination are not escape phenomena from modern alleys. It was generated as a social possibility, itself, which the development of contemporary society may cause. And as a result of contemporary attempts to produce order, explain that modern attempts to solve the social problem people felt sensibly had resulted. Next, the agreement of the Nazi regime, as often mentioned, is not from the fear of terrorism being forced by the Nazis, but as long as terrorism is aiming for 'The enemy of the community', so called Detlev Peukert's interpretation that it should be evaluated that it was attributed emotionally to this German citizen who contributed to the rebuilding of "order" is also a point.

The national consensus of ‘small people’ and ‘ruling power’

Studies on everyday life in the Nazi era explain what was difficult to explain theoretically clearly in the theory of fascism and totalitarian which analyzes the control system, the control group, the mechanism of repression. In other words, it will provide a passage that will allow you to more clearly understand how Auschwitz and Fashion's terrorism is possible, and why it was endured and partially supported. This provides a large clue where you can recognize where the support of the system comes from and what kind of everyday attitudes and expectations followed the plausible success of the "president" cheering. In a word 『Inside Nazi Germany』 makes possible a broader understanding and insight of Nazism.

Looking at various counter-terrorism policies proposed in Western society since 911 terrorism, it is modernized and citizens willingly willing to liberty to win the freedom won the hardship efforts and sacrifice for order and stability Can do. The reason why the Samcheong-dong Training Center could be sought under the Chun Doo-hwan administration was also possible because the citizens actively wished for order - passive agreement had been made. The Chun Doo-hwan administration justified their violence in the name of 'maintaining order' while cruelly suppressing the Gwangju Democratization Movement. Although the understanding and desire between 'small people' and ruling power' about the meaning and purpose included in the order and the means to acquire it act as contradiction to each other, the order can not be overlooked in modern society It is an important issue. 'Small people' support the government that maintains order for a stable life, the government must maintain order to maintain vested interests. When the Holocaust is 'small people' and the dominance system derives one agreed target of 'maintaining order', as the result of 'maintaining order' was greatly promoted by combining with racism It was just one of many possibilities that could be.

Share:

[책 리뷰] ‘테러’ 속의 일상과 ‘질서’에 대한 염원 ~ 나치시대의 일상사(데틀레프 포이케르트)

book cover
review rating

‘테러’ 속의 일상과 ‘질서’에 대한 염원

원제: Volksgenossen und Gemeinschaftsfremde: Anpassung, Ausmerze und Aufbegehren unter dem Nationalsozialismus by Detlev Peukert
우리는 파쇼의 역사를 경험함으로써 말하기는 쉽지만 실천하기는 어려운 교훈을 얻을 수 있다. 생명에 대한 경외감, 자신과 다른 의견 및 다양성에 대한 기쁨, 낯선 것에 대한 존중, 혼란스러운 것에 대한 관용, 종말론적인 총체적 신질서의 실현 가능성과 소망스러움에 대한 회의, 사회적 유용성에 대한 자신의 규범에 문제를 제기하는 타인에 대한 개방성과 학습 능력 등이 그것이다. (『나치 시대의 일상사』, 381-382)

‘작은 사람들’의 경험으로서의 ‘일상사’

직 패전의 절망적인 먹구름이 독일을 뒤덮기 전, 히틀러가 대중 앞에서 연설하는 모습을 담은 기록 필름이나 사진에는 히틀러의 선동적인 연설에 온몸과 온정신을 맡긴 채 신들린 듯 열광하는 대중의 모습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일부는 그저 흥분된 분위기에 덩달아, 일부는 재미와 호기심 때문에, 그리고 또 다른 일부는 압도적인 분위기를 차마 거스를 수 없어 마지못해 열광하는 척했을 수도 있겠지만, 그 중 상당수가 적극적이든 수동적이든 히틀러와 나치를 믿고 지지했다는 것도 사실이다. 그랬기 때문에 아우슈비츠행 마지막 열차는 정확하게 출발할 수 있었다 .

나치즘을 설명할 때 빠질 수 없는 파시즘이나 전체주의 이론은 폭력, 테러, 감시 등의 나치 국가의 억압 메커니즘이 작동했기 때문에 대중이 제대로 저항할 수 없었다고 말하면서 보통의 역사학처럼 당하는 사람들, 즉 ‘작은 사람들’의 경험은 도외시한다. 두 이론 모두 나름대로 정당하고 나치즘에 대한 부분적 통찰을 전달해주기에 일상사에 초점을 둔 연구에 의해 대체될 수는 없다. 그렇다고 일상사에 대한 연구가 앞의 두 이론에 의해 대체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하나는 숲 전체를 보고, 또 하나는 나무를 살핌으로써 서로 부족한 부문들을 보충할 수 있는 나치즘에 대한 다각적인 연구 시도는 기존 연구에서 얻지 못했던 다양한 이해와 깊은 통찰을 얻어낼 수 있는 전망을 제시한다.

질서를 생산하려는 현대적 시도의 결과물로서의 폭력

틀레프 포이케르트의 『나치시대의 일상사(Volksgenossen und Gemeinschaftsfremde: Anpassung, Ausmerze und Aufbegehren unter dem Nationalsozialismus by Detlev Peukert)』는 제3제국의 억압 메커니즘이 부분적으로는 제대로 작동했지만, ‘작은 사람들’의 비정치적이고 사적인 부분까지 전부를 통제할 수 없었다는 점을 보여준다. 그들의 불평 • 불만은 수시로 지역 나치 조직에 보고되었고, 첩자들에 의해 국외로 망명한 사민당 지도자들에게도 보고되었다. 하지만, 그들의 불평 • 불만은 체제 전복을 기도하거나 데모를 벌이는 등의 적극적인 저항으로는 이어지지 않았다. 그것은 그들의 비판이 적극적이든 수동적이든 체제에 대한 암묵적 동의와 공존하고 있었고, 그 동의는 다름 아닌 삶의 정상성, 즉 일자리와 질서라는 기초적 욕구 위에 세워져 있었기 때문이다 . 제3제국이 많은 노인의 기억 속에 두 가지 업적, 즉 당시에는 자전거에 자물쇠를 채우지 않고 문 앞에 세워 둘 수 있었다는 것과 당시에는 장발(長髮)과 싸움패는 제국노동봉사단에 끌려갔다는 것으로 기억되었듯, (한국의 노년층이 박정희 시대나 전두환의 ‘삼청교육대’를 그리워하는 것과 비슷한 양상이다) 나치는 소위 직업 범죄자들과 반사회적인 집시들과 상습적인 동성연애자들을 수용소에 장기 수용함으로써 인민들로부터 폭넓은 지지를 얻을 수 있었다. 나치가 정적들을 고문하고 잡아 가두는 것을 비판했던 사람들도 그것을 지지하기는 마찬가지였다. 이러한 나치시대의 일상사는 질서를 요구하는 국민의 외침에는 위로부터의 테러에 대한 적극적 혹은 수동적 동의를 포함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말해준다.

하랄트 벨처(Harald Welzer)는 자신의 저서 『기후전쟁(Climate Wars, 윤종석 옮김, 영림카디널)』에서 인종청소와 민족말살이 현대성의 골목길로부터의 일탈현상이 아니라 현대적인 사회발전들이 일으킬 수 있는 사회적 가능성 그 자체로서 생성되었고, 질서를 생산하려는 현대적 시도의 결과물로 사람들이 감성적으로 느낀 사회적 문제들을 해결하려는 현대적 시도들이 낳은 결과물 이라고 설명한다. 그렇다면 나치 체제에 대한 합의는 종종 언급되는 대로 나치에 의해 자행되는 테러에 대한 공포 때문이 아니라, 테러가 ‘공동체의 적들’을 겨냥하는 한, 그리고 그로써 소위 ‘질서’ 재건에 이바지하는 한 테러에 정서적으로 동의했기 때문이었다고 평가되어야 한다는 데틀레프 포이케르트(Detlev Peukert)의 해석도 일리가 있다.

‘작은 사람들’과 ‘지배 권력’의 합의점 ‘질서 유지’

‘일상사’에 대한 연구는 지배 체제, 지배 집단, 억압 메커니즘을 분석하는 파시즘과 전체주의 이론으로는 명확하게 설명하기 어려웠던 것들, 즉 아우슈비츠와 파쇼의 테러가 어떻게 가능했는지, 그리고 어찌하여 그것이 감내되었으며 부분적으로는 지지를 받기도 했는지를 보다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게 해주는 통로를 마련해줌으로써 체제에 대한 지지가 어디에서 비롯되었고 어떤 종류의 일상적 태도와 기대가 ‘총통’의 그럴싸한 성공에 대한 환호로 이어졌는가를 인식할 수 있는 굵직한 실마리를 제공해 준다. 한마디로 데틀레프 포이케르트의 『나치 시대의 일상사』는 나치즘에 대한 보다 폭넓은 이해와 통찰을 가능하게 해준다.

911테러 이후 서구 사회에서 제안된 각종 대테러 정책들을 보면 현대화된 시민이라도 질서와 안정을 위해서는 그동안 부단한 노력과 희생으로 어렵게 쟁취한 자유를 기꺼이 국가에 헌납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전두환 정권 아래에서 삼청교육대가 자행될 수 있었던 이유도 질서를 염원하는 국민의 적극적 • 수동적 동의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광주민주화운동에서 정부는 ‘질서 유지’라는 명분으로 자신들의 폭력을 정당화시켰다. 질서가 내포하는 의미와 목적, 그것을 획득하는 수단에 대해 ‘작은 사람들’과 ‘지배 권력’ 사이의 이해와 욕구는 서로 모순적으로 작용할지라도 질서는 현대 사회에서 간과할 수 없는 매우 중요한 문제이다. ‘작은 사람들’은 안정적인 삶을 위한 질서를 유지해줄 정부를 지지하고, 정부는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서라도 질서를 유지해야 한다. 홀로코스트는 ‘작은 사람들’과 지배 체제가 ‘질서 유지’라는 하나의 합의된 목표를 도출했을 때, 그리고 ‘질서 유지’가 인종주의와 결합하여 극단적으로 추진되었을 때 결과될 수 있는 많은 가능성 중의 하나였을 뿐이다 .

Share:

2017년 8월 17일 목요일

[영화 리뷰] 암살로 시작된 끈질긴 인연, 과여 그 마무리는? ~ 암살교실 졸업편(暗殺教室 卒業編, 2016)

movie poster
review rating

암살로 시작된 끈질긴 인연, 과여 그 마무리는?

"확실히 말해두지만, 원래부터 너희에게는 암살 같은 거 바라지 않았다"

한 학기 동안 피눈물나는 노력에도 살선생을 암살하는 데 실패한 E반 학생들은 새 학기의 학교 축제를 노리고 있었다. 한마디로 바쁘고 시끌벅적한 틈을 타서 살선생을 죽여보겠다는 심산. 하지만, 학생들의 바람은 김빠진 맥주처럼 곧 시들해지고 대신 뜻밖의 일이 터진다.

암살교실 졸업편(Assassination Classroom The Graduation) scene

그동안 ‘카야노’라고 알고 있었던 동급생이 살선생을 E반 담임으로 이끈 유키무라 선생의 여동생으로 밝혀진 것이다. 그녀는 죽은 언니를 위한 복수심으로 몰래 촉수까지 인식했으나 그녀의 복수 역시 실패로 끝난다.

암살교실 졸업편(Assassination Classroom The Graduation) scene

하지만, 이 일로 계기로 살선생은 베일에 싸여 있던 자신의 과거를 학생들에게 남김없이 고백하고, 살선생에게 가해진 가혹했던 실험과 그를 동정했던 유키무라 선생과의 애틋한 사이를 전해 들은 학생들은 지금까지의 태도를 돌연 변경하여 암살이 아닌 살선생을 ‘살리기’ 위한 프로젝트에 돌입하게 되는데….

암살교실 졸업편(Assassination Classroom The Graduation) scene

이미 전편에서 볼거리와 재미는 충분히 얻은 것 같고 이번 「암살교실 졸업편(暗殺教室 卒業編, 2016)」에서는 전체적인 이야기의 마무리를 뜻하지 않은 살선생의 애틋한 러브 스토리를 살짝 곁들여 감상하면 될 듯싶다.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 저작권은 영화 「암살교실 졸업편(暗殺教室 卒業編, 2016)」 제작사에 있습니다
Share:

2017년 8월 15일 화요일

[영화 리뷰] 선생의 권위는 쓰레기통에 처박히고 ~ 암살교실(暗殺教室, 2015)

movie cover
review rating

선생의 권위는 쓰레기통에 처박히고

"선생님에게 '버린다'라는 선택지는 없습니다. 언제든 믿고 찾아와주세요" - 살생님

달을 파괴한 것도 모자라 돌아오는 3월에는 지구도 파괴하겠다고 호언장담하는 초생명체 초괴물이 어느 날 갑자기 쿠누기가오카 중학교 최악의 3-E반에 담임으로 나타난다.

암살교실(暗殺教室, 2015) scene

어떠한 방법으로도 죽지 않는 선생이란 뜻으로 ‘살생님’으로 불리게 될 문어처럼 촉수가 달린 이 괴물을 죽이는 학생은 정부로부터 어마어마한 상금을 받는다.

암살교실(暗殺教室, 2015) scene

정부에서 파견한 교관들뿐만 아니라 살생님까지 합세하여 진지하게 학생들에게 암살에 필요한 지식과 기술을 가르친다. 살생님은 선생으로서 제자들이 암살에 정통하여 자신을 죽이는 데 성공하기를 간곡하게 바라는 아이러니한 상황에서 학생들은 지구도 지키고 상금도 받고자 최고의 암살자를 꿈꾼다.

암살교실(暗殺教室, 2015) scene

선생의 권위는 쓰레기통에 처박히고 선생과 제자의 사이는 며느리와 시어머니 사이보다 못한 지금, 독특한 이야기와 기괴한 방법으로 자신의 모든 것을 기꺼이 희생하면서까지 제자들이 잘되기를 바라는 그 고맙고 따듯한 스승의 마음을 다시금 떠올리게 하는 영화 「암살교실(暗殺教室, 2015)」.

아무튼, 기상천외한 상상, 그리고 그러한 상상이 말이 되든 되지 않든 황당하든 정당하든 꿋꿋하게 영화나 만화, 소설 등으로 표현해낼 수 있는 그들의 창의력은 역시 남다르다.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 저작권은 영화 「암살교실(暗殺教室, 2015)」 제작사에 있습니다
Share:

2017년 8월 13일 일요일

[book review] Language alchemist Selma Lagerlof ~ The Saga of Gosta Berling

book cover
review rating

Language alchemist Selma Lagerlof

(This article uses Google Translate 'Korean-->English')
Life is painful, nature is ruthless. However, I will give you the pleasure and courage as a consideration for both severities. Otherwise, he could endure both. (in teh Text)

A sweet story like a dream

Beautiful nature surrounded by long, long lakes, abundant plains, and blue mountains. Gosta Berling, a pastor who devoted himself to the stage of nature, and Ekebiya Knights of Nolan dealt with the story of a pleasant life. This work tells the life of reality, such as humanity, nature, good and evil confrontation, which are bored and repeated history to mankind. In addition to that, there is a fantastic story waiting for the reader to be created by the tired and witty storytellers who are tired of the difficult situation such as demons, witches, fairies and curses. It is sweet stories like honey. The reality is neither extremely good nor extremely bad. In reality, however, there is only a struggling life of people who are selfish and impractical, but who are also good. The combination of the merry tragedy and the miserable comedy that they produce shows the joy of life as a seven-color rainbow. It is fantastic to be realistic and realistic. It is a place where life is a fantasy and fantasy is our geek pastor Gosta Berling. This work is the only secret guide to guide you there.

Pleasure of 'Reading Text'

Ivan Alekseevich Bunin's 『The Life of Arseniev 』 It's been a long time since I met a wonderfully beautiful, fantastic and pleasant sentence that hits the soul's heart like this. Those who came to see the people who received the first Nobel Prize for literature in Russia, the other one in Sweden and the first female artist to receive the Nobel Prize for literature. Both of them are worthy of their reputation, and they show a staggering brush to make the readers shine more and more naturally, shining further the honor of the Nobel Prize for literature. In one word, the writing power of two people is the most perfect beauty of the many achievements that can be drawn with a myriad of word combinations.

The pleasures that can be gained by the novel are not just stories. Touch gives impression aura which the writer's unique writing power blows out is also important. If there is not such aura it means that there is no pleasures of 'Reading Text'. A novel that can not offer the pleasures of 'Reading Text' represents his limitations, and he abandoned the possibilities and artistic nature of his own literature. Lagerlof is a language alchemist who combines the alphabets that everyone uses and transforms them into fantastic sentences so that alchemists convert simple stones into precious gold and precious gold. Finally, realizing the beauty and splendor of nature does not require special knowledge or understanding, even if you feel the beauty of a sentence, you do not need special skills or high reading comprehension. However, as evil people understand the beauty of nature, people who can not reproductive susceptibility can not feel the wonder of literature. If you feel like a life-threatening with a withered susceptibility like a fallen leaf, I would like the work to get rain of moist and graceful with dry sensibility.

Share:

[책 리뷰] 비폭력적인 방법으로 1천만 명을 죽이는 ~ 사악한 최면술사(저우하오후이)

book cover
review rating

비폭력적인 방법으로 1천만 명을 죽이는 방법

원제: 邪惡催眠師 by 周浩暉
샤멍야오가 생각에 잠겼다가 다시 고개를 들어 링밍딩을 쳐다보았다. “사람들이 과거를 좋아한다는 건 그들이 현재 행복하지 않다는 거잖아요. 안 그래요?” (429쪽)

최면술사, 대량 살인을 예고하다

씨년스러운 추위가 느껴지는 깊은 가을 저녁. 룽저우의 한 조간신문에 무시무시한 머리기사가 눈에 띄었다. ‘얼굴 뜯어먹는 좀비, 시내에 출몰하다!’. 한 좀비광이 병원에서 항T바이러스혈청(좀비 게임레지던트 이블에 등장하는 약)을 찾다가 (당연히) 구하지 못하자 거리로 나가 길거리의 행인들에게 난폭한 짓을 저질렀다. 거리 CCTV에 찍힌 피의자는 좀비처럼 두 다리를 질질 끌며 느릿느릿 비틀거렸다. 머리와 상체는 살짝 앞으로 기울었으며 두 팔은 앞으로 축 늘어뜨렸다. 그는 지나치는 차들은 무시한 채 흐느적거리며 도로를 가로지르다 자신을 피하려고 급정거한 자동차의 운전자를 덮쳤다. 그는 운전자의 얼굴 반쪽을 물어뜯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사살되었다. 부검할 때 그의 목덜미에는 사람의 이빨 자국으로 보이는 상처가 발견되었다.

그런가 하면 다음 날에는 어느 비둘기광이 아파트 옥상에서 투신해 죽은 사건이 발생했다. 죽은 사람은 평소처럼 비둘기 모이를 주고 있었는데, 그때 비둘기들이 거리에서 울린 호루라기 소리에 놀라 하늘로 날아오르자 비둘기광은 마치 자신이 비둘기라도 된 것처럼 두 팔을 날개처럼 활짝 벌려 옥상에서 투신했다고 한다.

그런데 비둘기광 사건이 발생하기 전에 인터넷에는 ‘너희들의 생사가 내 손에 달려 있다!’라는 도발적인 제목으로 다음과 같은 글이 실렸다.

나는 세계 최고의 최면술사다. 너희들의 생사가 내 손에 달려 있다.
어제는 좀비를 훈련시키고 오늘은 비둘기를 조련했다.
나는 지금 최면술사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룽저우에 와 있다. (『사악한 최면술사』, 53쪽)

중국의 ‘히가시노 게이고’가 빚어낸 형사 뤄페이

군가 괜찮은 추리소설 몇 편을 추천해 달라고 부탁한다면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작품이 바로 일본 추리소설계의 거장 히가시노 게이고(東野 圭吾)의 작품들이다. 그런데 중국에도 ‘히가시노 게이고’가 있다고 한다. 바로 중국의 히가시노 게이고라고 불리는 저우하오후이(周浩暉)이다. 그리고 『사악한 최면술사(邪惡催眠師)』는 저우하오후이의 많은 작품 중에서 한국어로 번역된 첫 작품이다. 흥미로운 것은 작품 속 첫 사건이 2012년 6월 29일 중국 저장성에서 실제로 일어났던 사건을 모티프로 했다는 점. 해당 사건은 소설처럼 실제로 한 남성이 마치 영화 속 좀비처럼 거리에서 여성을 공격한 다음 얼굴을 물어뜯었다고 한다 .

히가시노 게이고에게 가가 형사가 있다면, 저우하오후이는 형사대장 뤄페이가 있다. 나이는 대충 마흔 살쯤 되어 보이고 짧은 머리에 널찍한 이마, 각진 얼굴에 짙은 눈썹 등 왠지 중국 공안, 혹은 인민해방군 하면 떠오를법한 딱딱한 이미지를 쏙 빼다박았다. 키는 가가 형사처럼 크지 않고 체격도 건장한 편은 아니다. 캐주얼한 차림에 더부룩한 머리카락, 윤곽이 뚜렷한 얼굴, 인상이 남는 울림 좋은 목소리, 하얀 이가 드러나 보일 정도로 환한 미소 등 피의자나 피해자 상관없이 모든 사람에게 편안한 느낌을 전해주는 가가 형사와는 상당히 다른 어딘지 느낌의 형사다. 팍팍한 외모에서 쉽게 짐작할 수 있듯 이 작품에서만큼은 형사 뤄페이에게서 인간적인 따듯한 정은 느끼기 어렵다. 마오쩌둥이 자신의 이상주의에 희생된 인민들을 바라보던 냉혹한 시선처럼 뤄페이에게 사람은 끊임없는 관찰과 분석의 대상일 뿐이다 . 형사 뤄페이의 인간적인 면의 부족함이 저자 저우하오후이의 의도이든, 아니면 작품 구성의 2% 부족함 때문이든, (마치 마르크스주의 신봉자 같은) 기계적이며 과학적인 그의 사고방식은 사건과 관련해서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조사하는 과정에서 감정에 휩쓸리는 것을 방어해 준다. 덕분에 그는 미모의 최면술사 앞에서도 냉철하게 수사를 진행해나간다 .

그리고 마흔 살이라는 연륜이 나타내듯 뤄페이에게는 현재의 그를 만들고 현재 그의 사고방식의 끄트머리를 이어주는 과거가 있으며 고로 그가 등장하는 다른 작품들이 존재한다. 현재 한국에서 형사 뤄페이를 만날 수 있는 작품은 『사악한 최면술사』 하나지만, 만약 그의 활약을 다룬 다른 작품들도 번역된다면, 소설 『사악한 최면술사』에서 잠깐 내비친 뤄페이의 쓸쓸하고 어두운 과거에 얽힌 속사정에 대한 궁금증은 시원하게 해결할 수 있으리라 기대된다. 물론 앞으로 일어난 사건의 실마리를 숨겨둔 에필로그 덕분에 다음 편도 하염없이 기다릴 수밖에 없게 되었지만 말이다.

최면술은 잠을 재우는 것이다?

비처럼 흐느적흐느적 거리며 이야기를 질질 끄는 것 같으면서도 독고구검처럼 변화무쌍한 전개와 꼬리에 꼬리를 무는 반전들 때문에 좀처럼 정신을 차리기 어려운 추리소설이다. 특히 좀처럼 물증을 잡기 어려운 최면술을 소재로 범죄를 구성한 면이 독특하고 흥미로우며, 상당한 지면을 최면술 소개에 할애한 저우하오후이의 각별한 배려는 최면술에 문외한인 나로서는 그저 고마울 따름이다. 이로써 ‘최면술은 잠을 재우는 것이다’라는 최면술에 대한 케케묵은 오해와 편견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 마지막으로 『사악한 최면술사』에는 중요하지는 않지만 사소한 몇몇 장면들이 눈에 띈다. 형사 뤄페이가 병원 복도에서 담배를 피우는 장면이나 심문 과정을 비디오 카메라, 녹음기, 워드프로세서가 아닌 수기로 직접 기록하는 등 중국의 놀라운 경제 성장과 비교하면 여전히 뭔가 동떨어지는 듯한 문명의 흔적들이 발견되는데 중국 추리소설에만 발견할 수 있는 이런 독특한 장면들을 찾는 재미도 제법 쏠쏠하다.

Share:

2017년 8월 11일 금요일

[영화 리뷰] 이연걸만으로도 충분한데 숭굴숭굴한 구숙정까지 ~ 소림오조(新少林五祖, 1994)

movie poster
review rating

이연걸만으로도 충분한데 숭굴숭굴한 구숙정까지

"함부로 나서지 마, 소문에 여자 사기꾼 둘이 나타났데"
"모녀처럼 보이는 데 지능적이고 아주 악랄하데

때는 청나라 강희제 시절. 소림사와 천지회는 힘을 합쳐 반청복명을 꾀하고 있을 때, 반정부 활동에 깊숙이 연루된 소림의 속가제자 홍희관은 야비한 동료 마영우의 밀고로 어린 아들 하나만 남기고 온 가족이 몰살당하는 참극을 겪는다.

소림오조(新少林五祖, 1994) scene

소림사는 명나라 황실에서 남긴 보물이 있는 위치가 새겨진 보물지도를 어린 다섯 제자의 등에 각각 나눠 새겨 천지회의 총타주 진근남에게 전달할 계획을 꾸민다.

소림오조(新少林五祖, 1994) scene

한편, 거지처럼 여기저기 떠돌던 홍희관 부자는 돈도 떨어지고 기거할 곳을 찾지 못하자 임시방편으로 동네에서 유지 노릇하는 마 대인의 호위 무사가 된다. 그리고 그곳에서 마 대인의 돈을 노리고 들어온 소문이 자자한 홍두 모녀를 만나게 되는데….

소림오조(新少林五祖, 1994) scene

주성치가 주연으로 나오는 코미디 영화에서도 종종 볼 수 있었던 장난기 가득한 깜찍한 미모의 여배우 구숙정도 보고 더불어 이연걸의 진품 무협 액션도 볼 수 있는 영화 「소림오조(新少林五祖, 1994)」. 이연걸의 지난 작품을 볼 때마다 최근 작품에서 가면 갈수록 죽을 쑤는 이연걸의 현재 모습이 더더욱 아쉽기만 하다.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 저작권은 영화 「소림오조(新少林五祖, 1994)」 제작사에 있습니다
Share:

2017년 8월 9일 수요일

초대 코드 받은 후 1테라 받기까지 ~ 스택(stack) 클라우드

<벨기에 프록시 서버를 통해 신청 후 14시간 만에 초대 코드 획득>

스택(stack) 클라우드 초대 코드 관련 정리

나의 1테라 무료 클라우드 스택(stack) 초대 코드 신청 일지는 다음과 같다.

  • 스택 벨기에 홈페이지를 (이하 모두 벨기에) 통해 7월 25일 한국 IP, gmail로 첫 신청, 7월 31일 초대 코드 받음.
  • 8월 4일 같은 한국 IP, naver 메일로 두 번째 신청, 아직 무소식.
  • 8월 8일 같은 한국 IP, 8월 4일과 같은 naver 메일로 (이때부터 벨기에 스택 홈페이지에서의 초대 코드 신청도 지역 제한 적용) 거부당하자 로그인 후 신청 성공. 아직 무소식.
  • 8월 8일 벨기에 프록시 서버를 통해 daum 메일과 다른 naver 메일로 신청, 둘 다 14시간 만에 초대 코드 받음.

8월 8일 전에 한국 IP로 신청해서 1T 받은 분도 계시고, 벨기에 쪽 프록시나 VPN으로도 초대 코드를 받지 못한 분도 계시는 등 내 경험과 다른 분들의 의견을 종합해보면, 초대 코드 신청이 성공한다고 해서 초대 코드를 100%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프록시/VPN 서버를 통해 초대 코드를 신청했는데 코드를 못 받았다면, 하나의 IP에서 여러 명의 초대 코드 신청이 접수되어 해당 IP로부터의 모든 초대 코드 신청을 차단했을 수도 있다. 아무래도 나름의 승인 절차가 존재하는 것 같고, 트래픽 상황과 서버 용량에 따라 사용자 수를 적절하게 조절하는 듯한 낌새도 보인다.

그렇다면, 초대 코드 신청은 성공했지만, 아직 코드를 못 받았다면 스택 서버 상황이나 정책에 따라 머지않아 발급받을 여지도 없지 않아 있을 것 같다. 그래도 일주일 안에 초대 코드가 오지 않는다면 재신청을 추천하고 될 수 있으면 초대 코드 신청은 많이 알려지지 않은 프록시/VPN 서버를 통해서 신청해야 그만큼 받을 확률이 높다.

<일단 로그인 후 초대 코드 입력>
<비밀번호 확인 과정>
<홈페이지 서비스는 유료니까 '~later' 클릭하여 패스>

초드 코드 입력하고 1테라 받기

잡설은 그만하고, 메일을 통해 초대 코드를 받았다면 그 메일에 있는 링크를 클릭하여 무료 1테라를 얻기 위한 최종 단계로 들어가면 된다. 로그인하고 나서 초대 코드를 입력하면 비밀번호 확인 단계가 나온다. 잠시 머릿속으로 기억을 더듬으면서 비빌 번호를 한 번 입력해 주고 다음으로 넘어가면 홈페이지 개설을 권장하는 화면이 나온다. 이는 유료 서비스니까 (약간 미안한 마음이 들더라도, 냉정하게 마음을 다잡아) '나중에 하겠어요(~later)'를 살짝 클릭하여 넘어가면 사용자의 1테라 클라우드 공간을 정성껏 준비하는 화면이 잠시 나오고 나서 드디어 이 다사다난했던 모든 역경의 보상을 받게 된다.

<이 상태에서 잠시 후 화면이 살짝 변화면서 완료!>
<언어 설정에서 '영어' 선택>

마무리, 언어 설정을 '영어'로 변경

이제 자신의 스택 클라우드로 접속하여 언어 설정을 '영어'로 변경하는 일만 남았다.

https://아이디.stackstorage.com/settings

클라우드 [환경 설정]으로 접속하여 위 스샷처럼 페이지 언어를 '벨기에'에서 '영어'로 변경하면 기본적인 설정은 끝. 참고로 [Users] 설정에선 내 클라우드에 접속할 수 있는 (윈도우 로그인 계정 만드는 것처럼) 계정을 만들 수 있다. 이 모든 것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면, 속도는 좀 부족하지만 무료 1테라라는 어마어마한 득템을 잘 활용하는 일만 남았다.

<윈도우 탐색기 WebDAV 연결을 통해 계정 두 개 접속 성공>
Share:

2017년 8월 8일 화요일

[영화 리뷰] 영원한 삶을 쫓는 조금은 지루한 여행 ~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Miss Peregrine's Home For Peculiar Children, 2016)

movie poster
review rating

영원한 삶을 쫓는 조금은 지루한 여행

“서두르지 않아도 돼 난 영원히 여기 있으니까” - 엠마

치매를 앓던 할아버지의 갑작스러운 죽음. 그런데 괴이하게도 할아버지의 두 눈은 파내어진 채 을씨년스럽게 검은 동공만 허공을 바라보고 있었고 현장에 있던 제이크는 잠깐이지만 그림자 형상을 한 거대한 괴물을 본다. 하지만, 경찰은 할아버지의 죽음을 야생동물 탓으로 돌리고 이로 말미암아 제이크는 정신과 치료를 받게 된다.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Miss Peregrine's Home For Peculiar Children, 2016) scene

오랫동안 모험을 즐겨온 할아버지는 제이크에게 자신이 겪었던 기괴한 이야기들을 들려주었었고, 이를 기억하고 있던 제이크는 할아버지가 한때 머물렀던 보육원이 있던 웨일스의 한 섬을 찾아가 보기로 한다. 하지만, 할아버지가 언급했던 보육원은 이미 2차 세계 대전 중에 독일군의 폭격으로 허물어져 버린 상태였다.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Miss Peregrine's Home For Peculiar Children, 2016) scene

그렇게 아쉬움을 간직한 채로 폐허가 된 보육원을 쓸쓸히 둘러보던 제이크는 놀라운 일을 겪게 된다. 할아버지가 보육원 시절에 같이 지냈던 소년 • 소년들이 나이를 먹지 않은그때 그 모습으로 살아있었던 것이다. 그들은 '1943년'이라는 시간에 갇혀 있었고 제이크는 먼 과거로 시간여행을 하게 된다. 이뿐만 아니라 제이크는 특별한 능력을 한 가지씩 가진 보육원 아이들처럼 자신도 ‘별종’이라는 사실과 이러한 아이들을 사냥하는 ‘할로게스트’가 할아버지를 죽인 것뿐만 아니라 자신도 노리고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된다.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Miss Peregrine's Home For Peculiar Children, 2016) scene

이런저런 영화를 자주 봐서일까? 아무튼,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의 이야기를 구성하는 몇몇 소재들은 다른 드라마나 영화들에서 한 번 이상 써먹었던 낯익은 소재들이고, 이미 한 번 이상씩은 봤던 것들이라 팀 버튼 감독의 초창기 작품 같은 기발한 상상력은 찾아보기 어려웠다. 시간 때우기용으로 보기에도 상영 시간도 길고 마음이 뒤숭숭하고 기분이 꿀꿀할 때 봐서 그런지, 아니면 기대가 너무 커서 그런 건지 전반적으로 좀 지루했다.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 저작권은 영화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Miss Peregrine's Home For Peculiar Children, 2016)」 제작사에 있습니다
Share:

[영화 리뷰] 딸딸이 중독자 요원과 약골 경찰의 후줄근한 코믹 액션 ~ 기동순찰대(CHiPs, 2017)

movie poster
review rating

딸딸이 중독자 요원과 약골 경찰의 후줄근한 코믹 액션

"제길 그럴 줄 알았어! 느꼈다니까! 네 얼굴이 내 거기에 닿았어" - 존

20분마다 자위행위를 하는 딸딸이 중독자에다가 요가 바지만 보면 힘이 쭉 빠지는 매력남 FBI 요원 카스틸로에게 새 임무가 떨어진다. 캘리포니아 경찰 다수가 연관된 것으로 보이는 현금 수송차 사건인데, 카스틸로는 FBI 요원이라는 신분을 숨긴 채 전근 온 프랜시스 르웰린 폰치렐로라는 기동순찰대 경찰로 위장하여 동료들 모르게 사건을 조사하게 된다. 그런데 그의 새 파트너는 경찰 시험에 9년 만에 합격한 역대 최고령 신입 존 베이커였다.

기동순찰대(CHiPs, 2017) scene

한때 프리스타일 모터크로스 선수였던 존은 다사다난했던 오토바이 선수 시절의 사고로 무려 23번이나 수술을 한 이력 덕분에 아직 한창인 나이에 비가 오면 신경통으로 고생하는 노인네처럼 온몸을 쿡쿡 쑤시는 고통으로 꼼짝도 못하는, 오로지 약발로 근근이 버티는 성치 못한 몸을 가진데다 고지식한 언변으로 시시콜콜 말참견하는 수다쟁이 신입이었다. 그런 그가 장애인보다 못한 점수로 경찰이 될 수 있었던 것은 아내에게 버림받은 딱한 그의 처지와 탁월한 오토바이 실력 때문이었다.

기동순찰대(CHiPs, 2017) scene

폰치렐로는 신입답게 어깨에 힘이 잔뜩 들어간 존이 수사하는데 별 도움도 안 되고 거추장스러웠지만, 굼벵이도 구르는 재주가 있다고 존의 예리한 관찰력과 엔진 소리만 듣고도 어떤 오토바이인지 단박에 알아맞히는 존의 해박한 오토바이 지식이 빠르고 날쌘 오토바이로 강도 행각을 벌이는 이번 사건의 용의자들을 추적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것을 조금씩 깨닫게 된다.

기동순찰대(CHiPs, 2017) scene

영화 「기동순찰대(CHiPs, 2017)」는 1977년~1983년까지 NBC에서 방영된 동명의 미국 TV 드라마 시리즈의 극장판인 격. 드라마를 보지는 못했지만, 도무지 집중이 되지 않는 산만한 전개와 낯 간지럽고 혐오스럽기도 한 동성애 관련 유머로 별로 추천하고 싶은 영화는 아니지만, 그래도 간간이 웃기는 장면이 없지 않아 있었다. 혹시 오토바이 액션을 기대한다면 역시 그것도 별로 신통치는 않다.

전반적으로 어딘지 모르게 재방송을 보는 것 같기도 하고, 공장에서 마구 찍어대는 획일적인 제품 같은 느낌의 그렇고 그런 후줄근한 코믹 영화 「기동순찰대(CHiPs, 2017).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 저작권은 영화 「기동순찰대(CHiPs, 2017)」 제작사에 있습니다
Share:

2017년 8월 7일 월요일

WebDAV 브라우저 Cyberduck으로 스택(stack)을 보다 자유롭게 이용

1테라 무료 클라우드 스택(stack)의 최대 장점은 활용도가 높은 WebDAV 지원

스택 클라우드의 장점은 바이두 클라우드와 맞먹는 1테라를 무료로 제공한다는 점도 있지만, 그것보다는 WebDAV 지원으로 활용도가 매우 높다는 점이다. 윈도우 7 이후 버전은 자체적으로 WebDAV 연결을 지원하기 때문에 네트워크 드라이브 연결하듯 스택 클라우드와 연결할 수 있다. 하지만, 내 윈도우 서버 2016(서버 같은 경우 WebDAV를 지원하려면 [기능 제거]에서 [WebDAV 리디텍터]를 설치해야 한다)에서 시험해 본 결과 영 신통치가 않았다. 내 컴퓨터에서 클라우드로의 파일 복사 작업(업/다운로드)이 매우 불안했던 것이다. 하지만, 클라우드 내의 파일/폴더 이름 변경 및 복사, 이동의 기타 파일 관리 작업은 별 이상 없이 진행되었다.

써드 파티 WebDAV 클라이언트로는 유명한 NetDrive가 있지만, 유명한 만큼 이미 오래전에 유료화되었고, 그다음으로 아직은 무료인 RaiDrive가 있다. 하지만, RaiDrive는 아쉽게도 서버 OS를 지원하지 않는다. 그래서 '쓸만한 무료 WebDAV 클라이언트는 뭐가 있을까?' 하고 찾아보다가 발견한 것이 바로 Cyberduck이다.

Cyberduck은 한글화가 잘 되어 있고 사용법도 복잡하지 않기 때문에 굳이 따로 길게 설명하지는 않겠다(역시 불친절한 블로그). 다만, Cyberduck을 설치하면 Bonjour 프로그램도 같이 설치된다는 점은 알아두자(프로그램 추가/삭제에서 언인스톨 가능)!

<Cyberduck은 WebDAV를 지원한다>

간단한 스택 클라우드 로그인

사이버덕(Cyberduck)에서 스택 클라우드 로그인 방법은 매우 간단하다. 단지, [새 열결]에서 [WebDAV(HTTPS)]를 선택하고 자신의 스택 클라우드 주소,

https://아이디.stackstorage.com/remote.php/webdav

를 넣고 아이디와 비밀번호만 입력하면 끝이다. 비밀번호는 저장이 가능하여 다음 번엔 자동으로 완성된다.

윈도우 탐색기에서 사이버덕으로, 혹은 그 반대로 편리하고 익숙한 ‘드래그 앤 드롭’ 방식으로 파일 관리가 가능하고, 업/다운로드 역시 가능하다. 하지만, 내 컴퓨터 문제인지 스택 서버 문제인지, 아니면 사이버덕 문제인지는 알 수 없지만, 동시 업로드 최대 작업(슬롯) 수는 2개가 한계였고, 3개가 되면 모든 업로드 작업이 멈췄다. 하지만, 이것은 어디까지나 파일 하나씩 업로드했을 때이며 추천하지 않는 방법이다. 사이버덕은 하나의 업로드/다운로드 작업 당 최대 9개 파일의 동시 업/다운로드가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는 이보다는 못한 것 같지만, 그럼에도 파일을 하나씩 업로드하는 방법보다는 파일을 다중 선택(혹은 폴더 통째로)에서 업/다운로드하는 것이 훨씬 빠르다. 단, 이때에는 업로드 슬롯을 단 한개만 쓸 수 있었고, 업로드할 파일 개수가 너무 많거나(나 같은 경우 자잘한 파일 100개가 최고 한계), 업로드 총 용량이 너무 크면 역시 멈춘다. 각자 컴퓨터 환경에 맞게 적절하게 조절해서 사용할 필요가 있다.

반면에 동시 다운로드 작업(슬롯) 수는 최대 5개까지 가능했고, 속도는 프록시 서버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더 괜찮게 나왔다. 다운로드도 업로드처럼 한 작업에 여러 파일을 동시에 다운로드할 때 전체 파일 크기나 전체 파일 개수에 제한을 받는 것 같다. 다운로드 작업 수가 5개까지 가능한 만큼 덩치 큰 파일은 하나씩 다운로드하는 것이 괜찮고, 자잘한 파일들은 폴더 통째로 받으면 된다. 업/다운로드 속도의 비대칭은 트래픽이 한쪽으로 쏠리면서 생긴 일시적인 현상인지, 아니면 치후 360 클라우드처럼 서비스 정책 때문에 그런 것인지 아직 알 수 없다.

<동시 업로드 작업 수는 2개가 최대>
<파일 여러 개 선택한 다음 업로드 하는 방법이 유용>
<Cyberduck 프록시는 IE 설정과 공유>

프록시 서버를 사용하면 좀 더 나은 업로드 속도를 얻는다

업로드 속도는 프록시 서버를 사용하면 좀 더 나아질 수 있다. 내 경우 영국, 프랑스, 독일, 벨기에, 네덜란드, 미국 등의 프록시 서버를 시험해 본 결과 미국 서버가 가장 안정적이고 좋은 속도를 보여주었다. 그렇다고 획기적으로 개선되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안 쓰는 것보단 낫다. 사이버덕 프록시 설정은 [편집] - [설정] - [연결]에서 할 수 있고, 실망스럽게도 인터넷 익스플로러(Internet Explorer)와 설정을 공유한다. 고로 IE를 주력 브라우저로 사용하는 사람은 좀 귀찮은 일이 될 수도 있다.

참고로 사이버덕은 WebDAV뿐만 아니라 FTP, SFTP, Amazon S3, OpenStack Swift, Backblaze B2, Microsoft Azure & OneDrive, Google Drive and Dropbox 등 다양한 프로토콜과 기타 클라우드 서비스도 지원한다.

<동시 다운로드 작업 수는 최대 5개, 속도는 프록시를 쓰지 않아도 괜찮게 나온다>

2017년 12월 1일 추가: SmartFTP(유료)를 사용하면 좀 더 빠른 업로드와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다만, [작업 목록](동시 업/다운로드 수) 수를 너무 증가시키면 연결이 끊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때 연결이 끊어진 파일은 이어 올리기가 안 된다. 아마도 스택 서버에서 [작업 목록] 수를 조절하는 것으로 보인다. 아래 스샷의 업로드는 처음에는 7개 [작업 목록]으로 시작되었지만, 최종적으로 5개만이 꾸준한 업로드가 가능했다. 고로 컴퓨터 사양이나 상황에 맞게 조절해야 할 듯싶다.

<SmartFTP를 이용하면 좀 더 빠른 업/다운로드가 가능>
Share:

Category

관심 사용자

Recent Comments

Blog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