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도 읽고, 영화도 보고, 그리고 일상적인 생각을 쓰고. 이 모든 것을 음악을 들으며.

Recent Comments

2017. 7. 30.

[Book Review] Poverty that can never be a 'romanticized monster' ~ Daughter of the River(Hong Ying)

book cover
rating

Poverty that can never be a 'romanticized monster'

(This article uses Google Translate 'Korean-->English')
Hunger was my baby. While our mother and daughter was alive, starvation left a vivid branding on my mind. (in the Text)

I have no big meaning, I will classify authors from China largely as overseas resident writers, domestic resident writers in two categories. The reference point of the classification is the attitude of the system writer. Although I do not know whether the leap of logical which judged the whole partly, I am aware that many of the Chinese writers I met through books reside outside the country and the adaptation to the system Writers who criticize with the Chinese government and the lines accepted by the Communist Party live in China. Even though I hear it in a loud voice in a liberal democratic country where freedom of speech is heard, it is a very personal story limited to the few Chinese authors I touched, but only the collective guidance system of the Communist Party It is not totally unreasonable logic in China that does not allow the full freedom of the press to the stubborn belief that it can lead prosperity.

Hong Ying, when I visited Korea over 10 years ago, "<Daughter of the River(飢餓的女兒)> is 100% autobiographically my own experience and my elderly Chinese women's living It is also a work that depicts the trajectory of the living beings.It can change my destiny by overcoming it in spite of life in the end, can also change the flow of the times and the progress of history, and I wanted to say through the novel that we can improve people's lives and develop democracy. " She secretly says that even though she has British nationality but still thinking in Chinese, speaking in Chinese, the interests and love of the Chinese people do not change, the Chinese democratic wind Respectively. She was born in China and even finished up to university in China, who got British citizenship is still Chinese and still loves the Chinese people. Still, she lives in the UK, for personal reasons more, but based on the classification criteria of my Chinese origin writer explained earlier, some kind of conflict between the Chinese government and her I wonder whether there is indirect exposure proof that it exists.

『Daughter of the River』, the main character RyuRyu relentlessly digs down the secret of his birth as a result of his 18th birthday. In the process it is exposed to tragic and destructive families that exposes the way the domineering of the Communist Party's socialist pretext was trampled on the people's flesh and toppled the toughness. It is an autobiographical novel based on the experience of the author. 'Great famine' which was the worst disaster that is difficult to compile the exact number of starvests is a human disaster that was actually induced by compliments of the Communist Party executives and how hungry people die At the most, the country's grain warehouse is always full, I have never heard that executives were hungry and dead in the age of starvation. And no one was responsible for this. Also, in China, which publicly insists that workers are holding power, the people are too helpless and the privileged layer with vested interests tries hardest to try to maintain their own power and interests They exercised luxury while monopolizing everything. However, the people only wanted to have another feces pit in the public toilet. Through this, the people lived in an era of disaster where there was nothing to expect from hunger and ruthlessness. I had no idea where I would have obtained the meat that was in the dumplings during the 'Great famine', a time when it was difficult to obtain grass roots. However, I have to eat without expressing my intention, I have completely collapsed. Their bodies were brutally trampled by hard work and brutal exploitation that exceeded imagination. Thirty years after the revolution, the people lived in a harsh environment in which basic physiological needs were still difficult to solve, and they were hungry and hungry. This harsh and hard environment has made their survival instincts hard, and it has made it impossible for humans to have the minimum of shame and face. The once sober people became gruesome and boldly bug-like worms like cockroaches.

Hong Ying is through a life that was devastation of RyuRyu hungry to sex hungry for love hungry for bread, exposed stark to the miserable life of the people at that time. He expresses his cool affection and his terrible interest in the people by inquiring carefully about his responsibilities. RyuRyu's confession echoes in the reader' s mind so weakly but weakly as to shake out the intestines and fragile heart rather than hungry. It is inconvenient for those who are sitting in a warm room and striking a full stomach to read the work. Even in literature, without doubting the truthfulness that it has, it is not so much to witness such unpleasant poverty that such a nausea comes out. The sentence of Hong Ying depicts the tragic situation depressingly shivering. Her cold sentences can hardly be said as a people trained in poverty and trials, and the subsequent highlands are as ruthless as if they had cooled her blood cool and forever. It is casually like to talk to a person who does not care at all about another world as if. That's right She completed this sentence which continued a sentence of sentences. Sometimes it is a sentence full of leeway enough to put a little wit. Hong Ying says that the lives of poor commoners in China can never become romanticized monsters. This is a criticism of some Chinese writers, a whisker to quench yourself. It is also a harsh need of the Chinese people whose poverty and oppression have chronically consolidated and became lethargic in the theory of fate.

Share:

구글 블로거(blogger)가 재밌는 점은...

다양한 국외 페이지 뷰

무래도 지루한 내용의 책/영화 리뷰만 다루다 보니 네이버만큼 방문자 수는 많지 않지만, 그래도 구글 블로거(blogger)를 운영하다 보면 구글에서만 제공해줄 수 있는 다양하고 풍부한 통계에서 얻을 수 있는 쏠쏠한 재미가 있다.

 어제 하루 경우는 특이하게도 내 구글 블로그에 방문한 사람의 반수 이상이 국외 사용자였고, 그것도 러시아 방문객이 많았다. 그렇다고 이들이 외국인(애널리틱스를 통해 방문객의 언어까지 추적할 수 있는데, 신기하게도 7월 한 달 방문객 중 90%는 한국어 사용자였지만, 나머지 10%는 영어, 일본어, 포르투갈어, 이탈리아어 사용자였다)이라는 것은 아니고 아마도 국외에 거주하는 한국인일 것 같은데, 한국뿐만 아니라 국외 사용자들의 방문이 잦은 것은 전 세계 인터넷 검색을 책임지는 구글의 위력 때문이 아닌가 싶다. 아무리 한국 사람일지라도 국외에서는 구글링을 더 많이 한다는 말이다. 반면에 재미없는 점은 아무도 '댓글'을 달지 않는다는 것?

 참고로 Google 웹로그 분석 도구인 '애널리틱스'을 활용하면 내 블로그를 방문한 사용자에 대해 매우 세밀하고 풍부한 정보를 제공해준다.

도시별 방문객 통계
단골 방문객 추적(?)도 가능
Share:

[Book Review] Was Google good? After that? ~ Googled(Ken Auletta)

book cover
rating

Was Google good? After that?

(This article uses Google Translate 'Korean-->English')
Will Google use its power to unduly control other markets? Just as MS used the advantage of the operating system to make Netscape helpless? "I am satisfied if it only faithfully fulfills the mission that Google becomes an 'honest broke'." In the case of Google other than me, that would be horrible. He revealed that Google was worried that he certainly did not know whether I was there. "If you are able to block certain sites that appease China, you will not be able to block certain sites that calm a powerful advertiser?" In this way, Tangled with the problem of power supply. If you double-click with Google, you collect huge consumer data like a mountain. (in the Text)

'Google' which achieved democratization of information and knowledge

If you are an Internet user, you do not dare 'Googling', I guess Google is the self-evident fact of the world's search engine share. Thanks to Google's innovative search engine, users can sail victims of the Internet to find information at high speed without wasting time. Unlike a portal site where advertisements sticky hangs, miscellaneous links and somehow suffer, it seems strongly to feel that users are trying to confine users to the framework they set, Google's homepage has no small image. There is really no waste and it is beautiful. Here, the will of the Google founder (Larry Page and Sergey Brin) who thinks that banner advertisement does not offer the best experience to the user is reflected, but on the one hand, the user needs as soon as possible It includes user-centered Google philosophy that searches for information and destinations (as opposed to portal sites where users want to capture forever), and who wants to get out of Google. Thanks to this, the user can freely navigate the sea Internet of information comfortably and promptly regardless of what the user is.

It is no exaggeration to say that Google's excellent search engine has removed the walls that conflict when we find information and knowledge, thereby democratizing information and knowledge. Google's search results are self-portraits of information and knowledge that is a cultural heritage of mankind, reflecting our society, and showing what kind of topics the generation is caught. To companies competing with Google, inconvenient truth, Google, which we got on the Internet democratization icon, gained confidence in the users. But do not overlook the fact that 'crowds' wisdom' that Google follows is not an absolute rule to quickly screen good quality information. In other words, it can be queried and it is not a useful and useful information. If 'crowds' wisdom' and algorithmic news gathering of machines can replace existing journalism, if Google is the only user, it will be a cause of distress necessary for progress of civilization and the development of democracy It is a dangerous idea that may lead to the degeneration of Homo sapiens, if it decreases the existence value of intellectuals to do.

Concerns about Google relying on advertising revenue

After all, the Internet is Google and Google is firmly established on the Internet, but now it is impossible to do anything on the Internet without going through Google. Although Google has eliminated the barriers to finding information and knowledge, Google's monopoly has left users locked in an opaque tunnel called Google, where light and darkness coexist. If Google monopolizes the access path to information and knowledge, it can determine what information Google will see for its users. This is a problem that can not be overlooked as the trajectory of life changes and life may change as people acquire some information as they live. In fact, Google blocked certain sites at the request of the Chinese government and the German government. Google's enthusiasm, who tried to run only towards the future that we wanted to accomplish, and Google's far-reaching ambitions that were afraid of other companies. These things were a moment of compromise with the huge wall of reality.

This is not the only moment when you abandon your pride and compromise with reality. Page and Brin did not enjoy reading novels, watching movies and concerts, and despising games like golf which takes a long time. They regarded the most efficient use of time than anything more than anything else and could not stand the waste of time badly. So Google's main sources of income, AdWords and AdSense, also placed users in a way that users do not use the Internet, and blocked pop-ups that hinder the Internet voyage on Google Toolbar. However, Google's acquisition, advertising on YouTube who has been unable to keep the deficit for a long time is forced and consumes the user's time. Users have to watch advertisements for the first few seconds at the beginning of the video, sometimes it is necessary to watch intermediate advertisements around 1 minute depending on the time. The user must settle the "YouTube Red" which is a paid service for viewing advertisements or no advertisements.

As advertising is the main source of income, this degree of change as Google is probably natural. Here, changes in Google's perception that advertisements are not obstacles to irritate unconditional users and may be useful information if there is "relevance" with the information and knowledge the user is looking for I am playing a part. The important thing is that Google must make use of the ever-increasing size of dinosaurs, and also have to win over the growth pressures. For that, creative innovation needs to be continually backed up as we have done so far. Internet information is a belief in the Internet revolution that everyone is free to use it for free, and no one can deny that Google's beliefs gradually tighten Google from the pressure of growth and revenue . If Google is relying solely on advertising as it is now, without changing the attitude that "we will need to pay for our services to use our services," strong advertisers Blocking a specific site or there is a material that the advertiser's breath severely acts on the search result like Korean portal site neighbor (Currently, in Google search results, advertisements related to keywords occasionally It is exposed at the top and bottom of the page). In this way, the trust that users have received so far beyond the line that should not be exceeded will be lost in the morning, or gradually lost.

However, nobody knows where the tipping point is to trigger such a thing. In light of Google's ambition to overthrow the world, it may be inevitable for Google's beginnings to change with the changes in the world or with the winds they have created. But the world can not accept all the changes, and so do the users. Every change contains positive and negative. I do not know whether a certain degree of change will be the last marginal route that does not lose user's trust while maintaining the current innovation, and at which point the change will serve as a tipping point to break the trust that has accumulated over the years.

'Big Data' Google, privacy invasion?

Let's talk about 'big data' now. In the future, if 'Big Brother' is born, the possibility is the best subject and the current Google. The amount of data that Google collected for about 20 years since its founding is very large. When it comes to the fact 'Internet = google', we give Google value every time we do a search. Here, a huge advertiser's data is merged. Advertisers range from small businesses to large companies. They are more likely to have data that Google does not have, such as credit card usage statements, call logs, names and addresses, education and experience. As mentioned earlier, if Google has 'relevance' like keyword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s regarded as one useful information. This will naturally lead to the logic that exposes the data to another location, enhances relevance, and benefits the user. Being a user's benefit will increase the probability that users will click on ads or purchase items, which will soon lead to an increase in Google's advertising revenue. Also, the increase in Google's advertising revenue means immediate increases in advertiser revenue. Is not something creepy?

Besides that, the data collected by Google can also be used for data mining technology, which advertisers combine with their ownership data to infer user's needs and behavior patterns. This brings enormous benefits to advertisers. In the era of full-scale data mining, the data that Google has is the future of all advertisers, it will be hopeful. It is clear even if you do not see that the needs of advertisers who want to press Google in various ways and want more data are amplified.

Google's data is sensitive enough to sensitive users to privacy and privacy concerns, but worse is Blein, one of Google's founders. "Do users trust what we do? That 's more important than privacy. ". As Ken Auletta, the author of 『Googled: The End of the World As We Know It』 says Bryn's idea is that if we believe in Google, there is no reason to fear they might abuse our data. But we know what kind of destructive ending Hitler brought to the German people who believed in him. We also know how many politicians, elected through elections, have gained public support and trust, and how they have put cold water on the people 's expectations. The pages of the innocent enthusiasm of engineer and Blein's perversion are indifferent to how easily someone does not understand their intentions, like Oleta's assessment, and are not easily measured. Here we can not help but mention the sharp question of Marc Rotenberg, president of The Electronic Privacy Information Center. "Why should Google collect that information?"

So far, Google was good?

Until now, Google's slogan, "Do not be evil," has been generally accepted as positive for users, although Google's competing companies may look like demons. The trust that users send to Google reflects the fact that Google still dominates the impression that it is good. Even so, the fact that Google is good now does not guarantee that Google will forever be good. Nevertheless, it is clear that Google is technologically and morally innovative as compared to other large corporations. However, successful companies have often shown that Google's idealism, which believes it has a duty to try to make the world a better place, is getting weaker in the face of reality. It's still likely that Google will be good for the time being because the founder Page and Bryn are still young and alive and show their passion. However, when two people leave the world and two senior staff members who have led Google since the beginning have left the world one by one, how will Google change? Do users still trust the phrase then? Is the colossal data they collect and own are still safe? At that time, I am already dead and I do not have to worry too much.

It seems that you have to trust Google in a position to depend entirely on Google. It is like a resident who has to live next to a poor nuclear power plant. Fearing that something might explode on a daily basis, you can just forget the existence of a nuclear power plant, or you can trust yourself completely in the power plant and deviate yourself from the nightmare of daily heartbreak. Currently, there is no alternative to Google, and there is no way to escape Google. On the other hand, Google's monopoly seems to be safe. If the second Google appears and competes with Google to erode Google's advertising revenue, so if Google is in the biggest crisis since its inception, Google should use the data it has collected so far to increase ad revenue and appease advertisers. It will be difficult to withstand pressure.

Wrap-up

As you can see from the fact that you left a huge review statement earlier, 『Googled』 is a book that makes Google think a lot about the future of the Internet and makes many questions a question . This book explains how the Google founder's page and the beliefs of Brin have settled as a culture of Google and how such culture provided innovation, the passion and creativity of the Google empire, so Describing such things that, despite many projects failing, you conquered the world with only search engines, and gained full support and trust of users despite failed projects. Also, the author has not lost critical view. After the founding of Google, it was a time when the Internet revolution had just begun. The history of Google is a big part of the history of the Internet, as it is Google that adds the explosive power of a nuclear warhead to its power. On the other hand, Google's growing process of innovating and embracing the digital media world was an inevitable battle with existing media forces. In that sense, this book deals with the upheaval of the digital media world.

As a Google user, once you've read this book, you may find that some people have a stronger sense of trust in Google, or some doubtful. Unless we are in anyway in a position that we can not leave Google, and if we do not have the talent to explode innovation that goes beyond Google, we should not be falling into the bane of change (If there is no person who enjoys retirement, however, recently the faisens do not do about the Internet?) It would be wise to remain a man. It is the way we communicate with the world, living in a time of digital revolution that can measure its power in the distant future. The world is changing and it is also a process of searching for your seat as an individual in the harsh Internet world where you can survive if it does not change.

Share:

[책 리뷰] 지금까지 구글은 좋은 편이었다?, 그렇다면 앞으로는? ~ 구글드(켄 올레타)

book cover
rating

지금까지 구글은 좋은 편이었다?, 그렇다면 앞으로는?

원제: Googled: The End of the World As We Know It by Ken Auletta
구글은 그 힘을 이용하여 다른 시장을 부당하게 지배할 것인가? MS가 운영체제의 지배력을 이용하여 넷스케이프를 무력하게 했듯이? “구글이 ‘정직한 브로커’가 되겠다는 사명에 계속 충실하기만 하다면 난 만족해요. 구글이 다른 저의가 있다면, 그때는 두려운 일이겠지요.” 그는 구글이 저의가 있는지는 확실히 몰랐지만 걱정하는 것이 분명했다. “중국을 달래려고 특정 사이트를 차단할 수 있다면, 강력한 광고주들을 달래려고 특정 사이트를 차단할 수도 있지 않을까요?” 이렇게 되면 개인정보 문제가 권력 문제와 뒤엉킨다. 구글과 더블클릭 둘이 합하면 막대한 소비자 데이터를 산더미처럼 수집한다. (『구글드』, 301쪽)

정보와 지식의 민주화를 이루어낸 ‘구글’

터넷 사용자라면 굳이 ‘구글링(Googling)’ 하지 않아도 구글이 세계 검색엔진 점유율 1위라는 자명한 사실 정도는 짐작하고 있을 것이다. 구글의 혁신적인 검색 엔진 덕분에 사용자는 시간을 낭비하지 않고 빠르게 원하는 정보를 찾아 인터넷을 마음껏 항해할 수 있게 되었다. 광고가 덕지덕지 달렸고, 잡다한 링크로 떡칠해 어딘지 모르게 답답하고, 사용자를 자신들이 정한 틀에 가두려고 하는 느낌이 강하게 드는 포털 사이트와는 달리 구글 홈페이지는 조그만 이미지 하나 없다. 정말이지 군더더기 하나 없이 깔끔하다. 여기에는 배너광고가 사용자에게 최선의 경험을 제공해주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구글 창립자들(래리 페이지Larry Page와 세르게이 브린Sergey Brin)의 의지가 반영되어 있지만, 한편으론 사용자가 가능한 한 빨리 원하는 정보나 목적지를 찾아 (사용자를 언제까지나 붙잡아 두고 싶은 포털 사이트와는 달리) 구글을 벗어나길 바라는 사용자 중심의 구글 철학도 담겨 있다. 덕분에 사용자는 어떤 것에도 구애받지 않고 쾌적하고 빠르게 정보의 바다 인터넷을 자유롭게 항해할 수 있다.

구글의 탁월한 검색 엔진은 우리가 정보와 지식을 찾아낼 때 부딪히는 장벽을 없애버렸고, 그럼으로써 정보와 지식의 민주화가 이루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 구글의 검색 결과는 우리 시대상을 반영하는 인류의 문화유산이며, 그 세대가 어떤 주제에 사로잡혀 있는지 보여주는 정보와 지식의 자화상이다. 구글과 경쟁하는 기업들에는 불편한 진실이지만, 인터넷 민주화의 아이콘으로 등극한 구글은 사용자들의 신뢰를 확실하게 얻었다. 하지만, 구글이 추종하는 ‘군중의 지혜’가 곧 양질의 정보를 가려내는 절대적인 규칙은 아니라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다시 말해 조회 수가 많다고 해서 유용한 정보인 것은 아니라는 말이다. 만약 ‘군중의 지혜’와 알고리즘에 의존한 기계의 뉴스 수집이 기존의 저널리즘을 대체할 수 있다고 구글이 자만한다면, 그것은 문명의 진보와 민주주의 발전에 필요한 고뇌하고 사유하는 지식인의 존재 가치를 깎아내리는, 자칫 호모 사피엔스의 퇴화로까지 이어질 수도 있는 위험한 생각이다 .

광고 수입에 의존하는 구글에 대한 염려

쨌든 인터넷은 구글이고 구글은 인터넷으로 확고하게 자리 잡은 지금은 구글을 통하지 않고서는 인터넷에서 무언가를 한다는 것 자체가 불가능해졌다. 구글은 정보와 지식을 찾아낼 때 부딪히는 장벽을 없애버렸지만, 구글의 독점은 빛과 어둠이 공존하는 구글이라는 불투명한 터널에 사용자를 가둬놓는 꼴이 되고 말았다. 정보와 지식의 접근 통로를 구글이 독점한다면 구글이 사용자에게 어떤 정보를 보게 될지 결정할 수 있다. 사람이 살아가면서 어떤 정보들을 획득함에 따라 삶의 궤적이 변하고 인생이 바뀔 수도 있기에 이것은 그냥 지나칠 수 없는 문제다. 실제로 구글은 중국 정부와 독일 정부의 요청에 따라 특정 사이트를 차단했다. 어떤 것에도 개의치 않고 자신들이 이루고 싶은 미래를 향해서만 질주하고자 했던 구글의 열정과 다른 기업들을 전율에 떨게 했던 원대한 포부가 무시할 수 없는 현실이라는 거대한 장벽과 타협하는 순간이었다 .

초심을 버리고 현실과 타협하는 순간은 이것뿐만이 아니다. 소설을 탐독하거나 영화나 콘서트를 보는 일을 즐기지 않았고, 시간을 오래 잡아먹는 골프 같은 게임도 경멸했을 정도로 페이지와 브린은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일을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하고, 시간 낭비를 지독히도 참지 못하는 성격이었다. 그래서 구글의 주요 수입원인 애드워즈와 애드센스도 사용자가 인터넷을 사용하는데 거치적거리지 않을 정도로 적당하게 배치했고, 구글 툴바로 인터넷 항해에 방해되는 팝업도 차단했다. 하지만, 구글이 인수하고 오랫동안 적자를 면치 못했던 유튜브 광고는 강제성을 띠며 사용자의 시간을 소비한다. 사용자는 동영상 시작할 때 최초 몇 초 동안 광고를 시청해야 하며, 때에 따라 1분 안팎의 중간 광고를 시청해야만 할 때도 있다. 사용자는 광고를 보던가 아니면 광고가 없는 유료 서비스인 ‘유튜브 레드’를 결제해야 한다.

광고가 주요 수입원인 구글로서 이 정도 변화는 어쩌면 당연할 일이다. 여기에는 광고가 무조건 사용자들을 짜증 나게 하는 장애물이 아니라, 사용자가 찾고자 하는 정보나 지식과 ‘연관성’만 있다면 유용한 정보가 될 수 있다는 구글의 인식 변화도 한몫한다 . 중요한 것은 구글은 공룡처럼 날로 커져만 가는 덩치를 먹여 살려야 하고 더불어 성장의 압박도 이겨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려면 지금까지 그래 왔던 것처럼 창조적인 혁신이 지속적으로 뒷받침되어야 한다. 인터넷 정보는 누구라도 자유롭게 무료로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인터넷 혁명의 신념이자 구글의 신념이 성장과 수익의 압박으로부터 구글을 서서히 옥죄어온다는 것은 그 누구도 부정할 수 없다. 만약 구글이 ‘이제 우리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돈을 지급해야 할 거야’라고 태도를 바꾸지 않고, 지금처럼 수익을 광고에만 전적으로 의존하다 보면 강력한 광고주들을 달래려고 특정 사이트를 차단하거나, 한국의 포털 사이트 네이버처럼 검색 결과에 광고주들의 입김이 크게 작용할 소지가 있다(현재 구글 검색 결과에는 키워드와 연관된 광고가 심심치 않게 페이지 상단과 하단에 노출되고 있다). 이러다 보면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어 지금까지 받아왔던 사용자들의 신뢰를 하루아침에 잃거나, 아니면 서서히 잃어갈 것이다.

하지만, 그런 일을 일으킬만한 티핑 포인트는 어디서부터인지 아무도 모른다. 세상을 뒤집어엎으려는 혁명가 같은 구글의 야심에 비추어보면 구글의 초심이 세상의 변화에 따라, 혹은 자신들이 일으킨 풍파에 따라 변해가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세상은 모든 변화를 받아들일 수도 없으며 사용자 역시 마찬가지다. 모든 변화에는 긍정과 함께 부정이 내포되어 있다. 어느 정도의 변화가 현재의 혁신을 이어가면서도 사용자의 신뢰를 잃지 않는 최후의 마지노선인지, 어느 시점에서 변화가 그동안 쌓아온 신뢰를 무너트리는 티핑 포인트로 작용할 것인지 , 역시 아무로 모른다.

‘빅 데이터’ 구글, 사생활 침해는?

제 ‘빅 데이터’ 이야기를 해보자. 미래에 ‘빅 브라더’가 탄생한다면, 그 가능성이 제일 좋은 대상이 현재로서는 구글이다. 그만큼 구글이 창립 이후 약 20여 년 동안 수집한 데이터의 양은 엄청나다. 사실 ‘인터넷 = 구글’이 된 요즘 우리는 검색을 할 때마다 구글에 가치를 부여해주는 셈이다. 여기에 막대한 광고주의 데이터가 접목된다. 광고주는 소규모 사업자부터 대기업까지 다양하다. 그들은 신용카드 사용 명세, 통화 기록, 이름과 주소, 학력과 경력 등 구글이 갖지 못한 데이터를 갖고 있을 확률이 높다. 앞에서도 말했듯 구글은 키워드 광고처럼 ‘연관성’만 있다면 광고도 유용한 하나의 정보로 본다. 이것은 데이터를 다른 곳에 공개하여 연관성을 높여 사용자에게 이익이 된다는 논리로 자연스럽게 이어진다 . 사용자에게 이익이 된다는 것은 사용자가 광고를 클릭하거나 상품을 구매할 확률도 높아진다는 것이고, 이것은 곧 구글의 광고 수익 증가로 이어진다. 또한, 구글의 광고 수익 증가는 곧 광고주의 수익 증가를 의미한다. 뭔가 섬뜩하지 않은가?

그뿐만 아니라 구글이 수집한 데이터는 광고주가 보유한 데이터와 합쳐져 사용자의 욕구와 행동 패턴을 추측하는 데이터 마이닝 기술에도 활용될 수 있다. 이것은 광고주에게 엄청난 이익을 가져다줄 것이다. 본격적인 데이터 마이닝 시대에 접어들면 구글이 가진 데이터는 모든 광고주의 미래이자 희망이 될 것이다. 구글을 갖은 방법으로 압박하며 데이터를 더 많이 달라는 광고주의 요구가 증폭되리라는 것은 안 봐도 뻔하다.

구글이 보유한 데이터는 예민한 사용자들에게는 개인정보와 사생활 침해 문제에 대해 충분히 걱정거리를 안길만 하지만, 이보다 더 걱정스러운 것은 이에 대한 구글 창업자 중 한 명인 브린의 생각이다. “유저들이 우리가 하는 일을 신뢰하는가? 그게 개인정보 문제보다 더 중요하죠.”. 『구글드: 우리가 알던 세상의 종말(Googled: The End of the World As we Know it)』 의 저자 켄 올레타(Ken Auletta)의 해석처럼 브린의 생각은 우리가 구글을 믿는다면, 그들이 우리 데이터를 악용할지 모른다고 두려워할 까닭이 없다는 뜻이다 . 하지만, 우리는 히틀러가 자신을 믿었던 독일 국민에게 어떠한 파괴적인 결말을 가져다주었으며, 국민의 지지와 신뢰를 얻고 선거를 통해 당선된 수많은 정치인이 어떻게 국민의 바람에 찬물을 끼얹었는지 알고 있다. 엔지니어다운 순진한 열정이 낳은 페이지와 브린의 곡해는 올레타의 평가처럼 어째서 누군가가 자신들의 의도를 의심하는지 이해하지 못하고, 쉽게 측량되지 않는 두려움에 대해 무관심한 태도를 보인다. 여기서 우리는 전자사생활정보센터(The Electronic Privacy Information Center)의 대표 마크 로턴버그(Marc Rotenberg)의 예리한 질문을 언급하지 않을 수가 없다. ‘구글이 대체 왜 그 정보를 수집해야 하는가?’

지금까지 구글은 좋은 편이었다?

금까지 구글의 슬로건인 ‘사악하게 행동하지 마라(Don’t be evil)’는 (구글과 경쟁하는 기업은 구글이 악마처럼 보이겠지만) 대체로 사용자에게는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졌다. 사용자들이 구글에 보내는 신뢰는 구글이 아직은 좋은 편이라는 인상이 지배적이라는 현실을 반영한다. 그렇다 하더라도 현재 구글이 좋은 편이라는 상황이 구글이 앞으로도 영원히 좋은 편일 거라는 것은 보장해주지는 않는다 . 그럼에도, 다른 대기업들에 비해 구글은 기술적으로도, 도덕적으로도 혁신적인 기업인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성공한 기업은 궁극적으로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들려고 노력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하는 구글의 이상주의가 현실 앞에서 약해지는 모습을 종종 보여왔다. 여전히 왕성한 열정을 보여주는 창업자 페이지와 브린이 아직 젊고 또한 살아있기에 당분간은 구글이 좋은 편으로 남을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두 사람이 세상을 떠나고 두 사람과 함께 초창기부터 구글을 이끌어 온 원로 직원들도 하나둘씩 세상을 떠나면, 구글은 어떻게 변할까? 그때도 구들에 대한 사용자들의 신뢰는 여전할까? 그들이 수집하고 소유한 어마어마한 데이터는 여전히 안전할까? 그땐 이미 나도 죽고 없어 별로 걱정할 일도 아니지만 말이다.

구글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처지에서 구글을 신뢰하기보다는 신뢰할 수밖에 없는 것 같다. 마치 부실하게 지어진 원자력발전소 옆에서 살아가야 하는 주민 같다. 매일 뭔가 터질지 모른다는 두려움에 떨면서 사느니 그냥 원자력발전소 존재 자체를 잊거나, 아니면 전적으로 발전소를 신뢰하여 매일 가슴 졸이며 사는 악몽에서 스스로 벗어나는 것이다. 현재로선 구글을 대체할 마땅한 대안도 업고 구글을 벗어날 길도 없다. 한편으론 구글의 독점이 안전하다고 느껴지기도 한다. 만약 제2의 구글이 나타나 구글과 경쟁하며 구글의 광고 수익을 잠식해나간다면, 그래서 구글에 창업 이래 최대의 위기를 안긴다면 구글은 지금까지 수집한 데이터를 사용해서라도 광고 수익을 늘리고 광고주를 달래야 한다는 압력에서 견뎌내기 어려울 것이다.

마무리

청난 리뷰의 글을 남긴 것에서 보듯 켄 올레타의 『구글드』는 구글에 대해, 그리고 인터넷의 미래에 대해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고, 많은 의문을 떠올리게 하는 책이다. 『구글드』는 구글 창립자 페이지와 브린의 신념이 어떻게 구글 문화로 자리 잡았는지, 그리고 그러한 문화가 어떻게 혁신을 거듭하는 구글 제국의 열정과 창조성을 제공했는지, 그럼으로써 수많은 프로젝트 실패에도 어떻게 검색 엔진 하나만으로 세계를 정복하고 사용자의 전폭적인 지지와 신뢰를 얻게 되었는지 등을 비판적인 시선으로 잡아내고 있다. 구글의 창립 후 성장해가는 시기는 인터넷 혁명에 막 불이 붙은 시기이기도 했으며, 그 불에 핵탄두 같은 폭발력을 더한 것이 구글이라는 점에서 구글의 역사는 곧 인터넷의 역사의 굵직한 한 페이지가 되기도 한다 . 한편으론, 디지털 미디어 세계를 혁신하고 잠식해가는 구글의 성장 과정은 기존 미디어 세력과의 피할 수 없는 싸움이기도 했다는 점에서 『구글드』는 디지털 미디어 세계의 격변도 다루는 셈이다.

구글 사용자로서 이 책을 읽고 나면 구글에 대한 신뢰가 더 돈독해지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아니면 일말의 의구심이 드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어찌 되었든 우리가 구글을 떠날 수 없다는 처지에 변함이 없다면, 그리고 구글을 뛰어넘는 혁신을 폭발시킬 재능이 없다면, 변화의 물살 속으로 가라앉는 사람이 되기보다는 (은둔을 즐기는 사람이 아니라면, 그런데 요즘은 은둔자들도 인터넷 정도는 하지 않을까?) 가능한 한 변화의 물살을 마음껏 누리는 사람으로 남는 것이 현명할 것이다. 그것이 먼 미래에나 그 파급력을 가늠해 볼 수 있는 디지털 혁명의 시기에 사는 우리가 세상과 소통하는 방법이고, 앞으로도 변할 것이고 또 변화해야만 살아남는 가혹한 인터넷 세계에서 한 개인으로서 자기 자리를 찾아가는 과정이기도 하다 .

Share:

2017. 7. 29.

[영화 리뷰] 이전 작에 비하면 좀 부족한, 그래도 명불허전 ~ 분노의 질주: 더 오리지널(Fast & Furious, 2009)

poster
rating

이전 작에 비하면 좀 부족한, 그래도 명불허전

"니트로 연료는 초짜나 쓰는거야" - 도미닉

경찰에게 쫓기던 도미닉은 연인 레티가 살해당했다는 소식을 듣고 복수를 다짐한다.

분노의 질주 더 오리지널(Fast & Furious, 2009) scene 01

한편, 거대 마약상을 쫓던 FBI의 브라이언은 침체된 수사에 활기를 넣을 새로운 단서를 확보한다. 지금까지 그 누구도 정체를 알 수 없었던 마약상의 진짜 이름을 알게 된 것이다.

분노의 질주 더 오리지널(Fast & Furious, 2009) scene 02

하지만, 공교롭게도 도미닉이 쫓는 자와 브라이언이 찾는 자가 같은 인물이었으니…. 브라이언은 마약상을 체포하고자, 그리고 도미닉은 복수를 위해 마약 조직의 레이서로 또다시 잠입한다.

분노의 질주 더 오리지널(Fast & Furious, 2009) scene 03

1, 2편에 비하면 약간은 부족한 감이 없지 않아 있지만, 그래도 보통 이상의 액션과 흥미진진한 줄거리가 여전한 영화. 그런데 이번 편은 볼만한 레이싱 장면이 좀 부족한 감이 조금은 든다.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 저작권은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오리지널(Fast & Furious, 2009)」 제작사에 있습니다
Share:

[영화 리뷰] 길거리 레이서, 다시 경찰과 손잡다 ~ 분노의 질주 2(2 Fast 2 Furious, 2003)

poster
rating

길거리 레이서, 다시 경찰과 손잡다

"네가 레이싱을 알아?" - 브라이언

상관의 명령을 어기고 도미닉를 의도적으로 도피시킨 다음 그 책임으로 경찰 옷을 벗은 브라이언은 닛산 스카이라인 GT-R R34로 전국을 돌아다니며 길거리 레이서로의 새 인생을 시작한다.

분노의 질주 2(2 Fast 2 Furious, 2003) scene 01

그러던 어느 날. 브라이언은 길거리 레이스 우승 후 현장에서 경찰에게 잡히지만, FBI와 국세청은 그의 화려한 레이서 경력과 과거 잠입 경찰로서의 임무 경험을 고려해 돈세탁과 탈세 혐의를 받는 사업가 카터에게 고용된 레이서로 잠입해 체포할만한 증거를 입수하면 그의 지난 전과를 모두 말소시켜주겠다는 제안을 한다.

분노의 질주 2(2 Fast 2 Furious, 2003) scene 02

이를 수락한 브라이언은 수다쟁이에다 손버릇이 고약한 전과자 로만과 함께 카터 밑으로 들어가 첫 시험 무대에 임하게 되는데….

분노의 질주 2(2 Fast 2 Furious, 2003) scene 03

여러 말 필요 없이 일단 보시라. 꽉 막힌 가슴을 시원하게 뻥 뚫어주는, 한국에서는 보기 어려운 시원하게 탁 트인 마이애미 도로를 시원스럽게 질주하는 경주 장면이 압권.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 저작권은 영화 「분노의 질주 2(2 Fast 2 Furious, 2003)」 제작사에 있습니다
Share:

[영화 제목] 브레이크 없는 속도의 향연 ~ 분노의 질주(The Fast And The Furious, 2001)

poster
rating

브레이크 없는 속도의 향연

“10초 정도의 그 질주하는 순간, 난 자유야” - 도미닉

폭주족들로 보이는 튜닝차들에 의해 값비싼 전제제품 운송 트럭을 강탈하는 범죄 사고가 잇따르자 경찰과 FBI는 경찰 브라이언을 폭주족으로 위장시켜 잠입수사를 시작한다.

분노의 질주(The Fast And The Furious, 2001) scene 01

경찰에게 잡힐뻔한 길거리 레이서의 두목격인 도미닉을 구해준 브라이언은 도미닉 일당과 가깝게 지내는 데 성공한다.

분노의 질주(The Fast And The Furious, 2001) scene 02

도미닉의 여동생 미아를 사랑하게 된 브라이언은 도미닉은 화물 트럭 강탈 사건과는 관련 없을 것이라는 막연한 희망으로 수사를 진행하는 도중 동양계 폭주족 조니의 창고에서 다량의 전자제품이 발견되자 관련 정보를 경찰에 넘긴다. 경찰은 브라이언이 제공한 정보를 근거로 조니의 집을 급습하지만, 몇 가지 사소한 혐의를 제외하고는 조니는 트럭 강탈 사건과 관련이 없음이 밝혀지는데….

분노의 질주(The Fast And The Furious, 2001) scene 03

시리즈 중 최근작인 ‘더 세븐’을 보고 1편을 시작으로 시리즈 모두를 봐야겠다는 강렬한 충동으로 보게 된 영화. 지금까지 여덟 번째 작품까지 순조롭게 나왔으니 인기는 과히 짐작할만하지만, 과연 까까머리 삼 형제가 언제까지 이 시리즈를 이어갈지도 궁금.

아무튼, 도미닉과 브라이언, 그리고 브라이언과 미아와의 첫 만남으로 시작된 영화는 도시를 짜릿하게 질주하는 레이서들의 브레이크 없는 속도의 향연으로 끝없는 자유를 갈망하는 관객의 본능을 사로잡는다.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 저작권은 영화 「분노의 질주(The Fast And The Furious, 2001)」 제작사에 있습니다
Share:

2017. 7. 28.

[영화 리뷰] 액션만으로도 혼을 쏙 빼놓는 ~ 분노의 질주 더 세븐(Furious 7, 2015)

poster
rating

액션만으로도 혼을 쏙 빼놓는

"난 친구가 없어. 가족이 있을 뿐" - 도미닉

병원에 혼수상태로 있는 동생의 복수를 난폭하게 다짐하는 데카드 쇼.

분노의 질주 더 세븐(Fast & Furious 7, 2015) scene 01

한편, 도미닉과 그의 동료들의 평화롭던 일상은 한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유리조각처럼 산산조각 깨진다. 곧이어 사무실에서 야근하던 루크가 데카드에게 습격당하고 도미닉의 집도 택배 폭탄으로 폭파당한다.

분노의 질주 더 세븐(Fast & Furious 7, 2015) scene 02

도미닉은 데카드 쇼와의 목숨을 건 피할 수 없는 대결을 위해 다시 한번 멤버들을 소집하는데….

분노의 질주 더 세븐(Fast & Furious 7, 2015) scene 03

그 많은 전작 중, 이때까지 아직 단 한 편도 보지 못했지만 밑도 끝도 없이 수소 폭탄 같은 엄청난 폭발력으로 펼쳐지는 액션만으로도 보는 이의 혼을 쏙 빼놓는 영화. 그리고 요 세 명은 영미권 액션 배우 중 까까머리가 가장 잘 어울리는 배우들이 아닐까.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 저작권은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세븐(Furious 7, 2015)」 제작사에 있습니다
Share:

[영화 리뷰] 뭔가 어설프지만 그래도 신선하고 친숙한 ~ 전우치(Jeon Woochi, 2009)

poster
rating

뭔가 어설프지만 그래도 신선하고 친숙한

"도사란 풍류를 즐기고, 바람을 다스리고, 마른 하늘에 비를 내리게 하며, 땅을 접어 다니며, 검을 바람처럼 휘둘러 천하를 가르고 꽃처럼 다루지. 인생은 어차피 한바탕 꿈, 이렇게 말하는 나는 도사 전우치" - 전우치

500년 전 조선. 요괴를 다스린다는 전설의 피리 ‘만파식적’이 요괴의 수중에 떨어지는 바람에 세상이 시끄럽자, 이 일에 책임을 지고 지상으로 떨어진 세 명의 신선들은 조선 최고의 도인 천관대사와 화담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다행히 요괴는 봉인되고, 그 와중에 두 동강이 난 피리는 두 도사에게 나눠 보관된다.

전우치(Jeon Woochi The Taoist Wizard, 2009) scene 01

한편, 천관대사의 공명심에 불타는 제자 전우치는 도술로 백성뿐만 아니라 왕마저 현혹하며 사고만 치고 다니다 어느 날 스승이 누군가의 손에 살해된 것을 발견한다. 현장에 있던 신선들은 전우치와 그의 부하 초랭이를 범인으로 오인하고는 두 사람을 족자의 그림 속으로 봉인해 버린다.

전우치(Jeon Woochi The Taoist Wizard, 2009) scene 02

어느 덧 2009년. 다시 나타난 요괴들을 어찌하지 못해 안달이 난 세 명의 신선들은 화담을 찾을 수 없자 어쩔 수 없이 전우치를 불러내기로 하는데….

전우치(Jeon Woochi The Taoist Wizard, 2009) scene 03

마지막 전우치와 화담의 대결 장면에서 제작 편의(?)를 위해 결투 장소를 도심에서 세트장으로 장소를 옮기면서 연출력의 한계를 좀 드러내긴 했지만, 그래도 칙칙한 할리우드식 히어로 영화보다 어딘지 모르게 신선하면서도 친숙한 감이 나쁘지 않았다.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 저작권은 영화 「전우치(Jeon Woochi, 2009)」 제작사에 있습니다
Share:

2017. 7. 27.

[영화 리뷰] ‘Action', 'Suspense', 'Emotion', and 'Cruelty' ~ 플래닛 테러(Planet Terror, 2007)

poster
rating

‘Action', 'Suspense', 'Emotion', and 'Cruelty'

“다리가 부러졌어” - 체리
“괜찮아. 더 좋은 걸 줄게” - 엘 레이
“이제, 너의 진정한 능력을 보여줄 때야!” - 엘 레이

군에서 실험 중인 생화학가스가 텍사스의 한 마을을 덮치면서 주민들은 원인도 모른 체 사람을 잡아먹는 좀비로 돌변한다.

플래닛 테러(Planet Terror, 2007) scene 01

비명을 지르고 도망 다니고 잡혀먹히는, 피가 강물처럼 흐르고 살점이 사방팔방으로 난무하는 아수라장 속에서 구사일생한 생존자들은 약속이나 한 듯 JT의 바비큐 가게로 모여든다.

플래닛 테러(Planet Terror, 2007) scene 02

고고 댄서, 의심스러운 폐기물 수거업자, 보안관, 마취 전문 의사, 플레이보이, 카우보이 등 잡동사니처럼 한 데 모인 이들은 어느덧 한팀이 되어 완전무장한 채 좀비와 맞서면서 이 난장판을 벗어날 길을 찾아 불타는 바비큐 가게를 뒤로하고 미련없이 떠난다.

플래닛 테러(Planet Terror, 2007) scene 03

여주인공의 잃어버린 한쪽 다리 대신 기관총을 박았을 때, 어떻게든 이 영화를 끝까지 봐야 한다는 사명감이 불끈 솟아오르는 영화. 기호에 따라선 코웃음으로 그냥 넘기는 막장 영화일 수도 있지만, 내가 보기엔 (벌써 세 번이나 감상) JT의 바베큐 소스 같은 며느리도 모르는 불가사의한 ‘빌어먹을 소스’를 듬뿍 처바른 '불량영화' 그 맛은 과히 깨고도 남는다.

한편, 이 영화엔 「발렌타인(Valentine, 2001)」을 보고 엄청난 미모에 홀딱 반해버린 마리 쉘톤이 마취 의사로 나온다. 6년 사이에 아이를 가진 엄마 역할을 맡을 정도로 외모가 좀 변함 감이 없지 않아 있지만, 여전히 매력적이다.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 저작권은 영화 「플래닛 테러(Planet Terror, 2007)」 제작사에 있습니다
Share:

2017. 7. 26.

[영화 리뷰] 고전적인 슬래셔 분위기에 현대적인 양념을 ~ 더 파이널 걸스(The Final Girls, 2015)

poster
rating

고전적인 슬래셔 분위기에 현대적인 양념을 살짝 곁들인

"우리가...영화 속에 들어왔어"

어느 날 맥스는 컬트영화 모임에 초대된다. 모임에서는 마니아들의 환호 속에서 오래된 슬래셔 영화 「캠프 블러드배스」를 상영했고, 이 영화에는 3년 전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맥스의 엄마가 낸시 역으로 등장한다.

더 파이널 걸스(The Final Girls, 2015) scene 01

마니아들의 기대 속에 스크린이 현란하게 빛의 춤을 추는 가운데 몇몇 관객의 부주의로 극장에는 불이 나고, 순식간에 번진 불은 비상구까지 가로막는다.

더 파이널 걸스(The Final Girls, 2015) scene 02

탈출구를 찾던 맥스는 기지를 발휘하여 스크린을 찢은 다음 친구들과 함께 찢어진 스크린 사이를 통과하여 피신한다. 그러나 황당하게도 이들이 도달한 장소는 어두컴컴한 무대 뒤편이 아니라 영화 「캠프 블러드배스」 속이었다.

더 파이널 걸스(The Final Girls, 2015) scene 03

수위를 벗어나지 않는 적절한 유치함에 감동과 재미, 그리고 매우 신선하고 기발한 소재로 의외의 감탄을 자아내게 한 공포 영화.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 저작권은 영화 「더 파이널 걸스(The Final Girls, 2015)」 제작사에 있습니다
Share:

2017. 7. 25.

[영화 리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낭만적인 좀비 동화 ~ 웜 바디스(Warm Bodies, 2013)

poster
rating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낭만적인 좀비 동화

'감정을 느끼면 조금은 나아진다. 죽었다는 걸 덜 느낄 수 있거든' - R

알 수 없는 원인으로 인류의 종말이 있은 지 어느 덧 8년이 지난 어느 날. 좀비가 된 ‘R’은 동료가 우글거리는 황폐화된 공항 활주로에 버려진 여객기에서 혼자 생활한다. 그러나 그는 단순무식한 여느 좀비들과는 달리 LP 음반으로 음악을 감상하고 ‘으르렁’ 소리 외에 몇 마디 말도 할 줄 안다. 무엇보다 그는 끊임없이 자신의 존재와 잃어버린 과거에 대해 생각하는, 사고하는 진지한 좀비다.

웜 바디스(Warm Bodies, 2013) scene 01

하지만, 이런 고상한 좀비 ‘R’도 살아있는 사람의 뇌를 먹어야 하는 생존과 본능을 아우르는 숙명에서는 자유로울 수가 없었기에 어느 날 그는 동료와 함께 공항을 떠나 도시로의 기나긴 사냥의 여정을 떠난다. 그곳에서 그는 몇 안 되는 생존자 무리가 사는 요새화된 구역에서 잠시 의료용품을 구하러 요새 밖으로 나온 줄리 일행과 마주친다.

웜 바디스(Warm Bodies, 2013) scene 02

좀비가 되지 않으려는 살아있는 사람과 그런 사람들의 신선한 뇌를 먹어야만 하는 좀비들과의 필사적인 사투가 벌어지는 가운데 줄리의 남자친구 페리의 싱싱한 뇌를 한 웅큼 베어먹은 ‘R’은 뭔가에 홀린 듯 줄리를 덮치지 않는다. 그럴뿐만 아니라 그녀를 동료로부터 보호하며 자신의 아지트로 데려온다. 듣도 보도 못한 좀비의 납치에 공포에 사로잡힌 줄리는 차츰 시간이 지나면서 좀비답지 않게 음악을 감상하고 어쭙잖은 말도 몇 마디 할 줄 아는 ‘R’에게 어찌 된 일인지 호감을 느끼기 시작하는데….

웜 바디스(Warm Bodies, 2013) scene 03

아이작 마리온의 동명 소설을 영화로 만든 작품으로 지금까지 본 좀비 영화 중 가장 아름답고 낭만적이며, 좀비와 인류 사이에 새로운 관계를 모색한 고무적이고 희망적인 동화 같은 영화다. 감미로운 음악, 존재와 생존 전략의 차이를 초월하는 사랑 이야기, 서로의 차이를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감격스런 화해의 마지막 장면까지 눈과 귀, 그리고 마음이 따뜻해지는 이야기로 지금까지의 좀비 영화들이 보여준 어둡고 음침하고 파괴적인 좀비 이미지에 새로운 청사진을 품게 하는 영화.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 저작권은 영화 「웜 바디스(Warm Bodies, 2013)」 제작사에 있습니다
Share:

[영화 리뷰] 꿈을 위해 모든 것을 희생해야만 했던 그들의 슬픈 연가 ~ 영자의 전성시대(Yeong-Ja's Heydays, 1975)

poster
rating

소박한 꿈을 위해 모든 것을 희생해야만 했던 그들의 슬픈 연가

"난 하루라도 빨리 푹푹 썩어서 죽어버리고 싶은 여자야. 날 동정해 주는 건 고맙지만, 정말 날 생각해 준다면 날 이대로 내버려 둬. 가끔 놀러 와 주면 되는 거야" - 영자
"시끄러워" - 창수

운전사가 되어 돈을 벌고 싶은 영자와 양복점을 운영하는 것이 꿈인 창수가 우연히 만났을 땐 영자는 창수가 일하는 철공소 사장의 집에서 일하는 식모였고, 창수는 철공소 견습공이었다.

영자의 전성시대(Yeong-Ja's Heydays, 1975) scene 01

영자를 보고 첫눈에 반한 창수는 군대 가기 전 자신의 애타는 심정을 영자에게 고백하지만, 영자는 자신은 시골에서 돈 벌러 왔지 연애하러 온 것이 아니라며 퉁명스럽게 거절한다.

영자의 전성시대(Yeong-Ja's Heydays, 1975) scene 02

3년 후. 월남에서 돌아온 창수는 목욕탕 때밀이로 일하면서 수소문 끝에 영자를 찾아 가지만, 영자는 한쪽 팔이 없는 외팔이 창녀가 되어 괄시를 받고 있었으니….

영자의 전성시대(Yeong-Ja's Heydays, 1975) scene 03

하층민의 삶을 그들의 언어로 생생하게 묘사한 원작(조선작 소설 『영자의 전성시대』 리뷰 보기)과 결말은 판이하지만, 영자 역을 맡은 여배우의 열연과 '정성조와 메신저스'의 감미로운 OST, 그리고 창수와 영자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가 어딘지 허전한 결말의 아쉬움을 넉넉하게 달래주는 영화. 사실 나는 영화 속에서 영자가 쓸쓸하게 지나가던 청량리 굴다리 바로 근처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냈다. 같은 동네에 사는 친구랑 학교에 가려고 굴다리를 지나 청량리 시장 쪽으로 걸어가다 보면 속이 훤히 비치는 옷을 살짝 걸친 날씬하고 예쁜 누나들이 곧잘 놀리곤 했는데, 그때 그 누님들은 지금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을지 갑자기 궁금해진다. 나는 누나들이 그때 거기 있었다는 걸 기억하는데, 누나들은 내가 그때 누나들 앞을 종종 지나다녔다는 것을 기억할까?

아무튼, 뼈아픈 사실은 그때나 지금이나 그리고 앞으로도 이 세상 모든 영자와 창수들의 전성시대는 오지 않을 것이라는 것.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 저작권은 영화 「영자의 전성시대(Yeong-Ja's Heydays)」 제작사에 있습니다
Share:

Category

팔로어

Recent Comments

Blog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