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도 읽고, 영화도 보고, 그리고 일상적인 생각을 쓰고. 이 모든 것을 음악을 들으며.

Recent Comments

2014. 11. 30.

[책 리뷰] 불꽃처럼 일어났다 한 줌의 재로 사라진... ~ 영자의 전성시대(조선작)

불꽃처럼 일어났다 한 줌의 재로 사라진 영자

"이걸 달고라면 골목길에 나가 설 수가 있겠어. 누구라도 암, 어떤 싹수없는 자식도 꼼짝없이 속아 넘어가고 말 거야." 영자는 의기양양해서 이렇게 말했다. 영자는 나무팔뚝이 든 소맷자락이 대롱거리는 원피스를 한 팔로 치켜들고 바라보며 또 한 번 깔깔거리고 웃었다. 기뻐하는 영자의 모습을 보자 덩달아 나도 기뻤다. 나는 기쁨과 열적은 표정으로 뒤범벅이 된 얼굴을 감추지 못하고 말했다. (『영자의 전성시대』 중에서)

1973년 발표한 조선작의 『영자의 전성시대』는 소설보다는 원작의 선정적인 소재를 자극적으로 활용한 동명의 영화가 더 인기를 끈 작품이며 지금도 ‘영자의 전성시대’하면 원작보다는 영화(김호선 감독 「영자의 전성시대(1975)」 리뷰 보기)가 먼저 떠오른다. 영화나 소설 둘 다 아직 못 본 필자 역시 ‘영자의 전성시대’라는 제목에 먼저 떠오른 것은 부끄럽게도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에 걸맞은 선정적인 장면이었다. 실제로 소설 『영자의 전성시대』는 선정적이라고 부를 정도로 수위가 높은 작품은 아니다. 그렇다면 왜 이런 딱지가 붙었을까. 용접공 영식과 창녀 영자로 대변되는 하층민의 사생활을 여과 없이 보여준다는 점이 가식적인 대중에게는 선정적으로 보였을까. 그러나 그것은 선정적이라기보다는 노골적이며 소리없는 절규에 가깝다. 그것보다는 위선과 가식이라는 두툼한 가면을 쓴 배부르고 등 따스한 사람들에게 자신들을 향한 무언의 항의처럼 보이는 하층민의 몸부림과 절규가 불쾌하고 불편할 수밖에 없었고, 그래서 그들은 작품 일부분만을 끄집어 내 과대 포장한 다음 선정적이고 외설적인 작품이라는 경고 문구를 달아 사회에서 매장해 버린 것이다.

설 속에서 보여주는 그들의 꿈은 참으로 소박하다. 무교동의 한 화려한 술집에서 보타이를 매고 일하는 것이라든지 명동의 한 소문난 양복점에서 재단사로 일해보는 것이 어렸을 적 꿈이었던 영수, 배불리 먹는 것을 꿈으로 안고 서울로 무작정 올라온 영자. 불행한 그들의 어린 시절은 그들에게 배움의 기회조차 주지 못했기에 꿈도 소박할 수밖에 없다. 아는 것이 많은 만큼 먹고 싶은 것도 많고 갖고 싶은 것도 많으며 하고 싶은 것도 많아지는 법이니까 말이다. 그래서 두 사람에게는 조그만 사글세 방도 감지덕지하다.

그렇다면 ‘배불리’ 먹기 위한 영자의 투쟁은 성공했는가. 조선작의 소설 『영자의 전성시대』의 제목은 한때나마 영자가 몸을 파는 창녀로서 잘 나갔다는 것을 암시한다. 영수가 철공장에 있을 때 주인집의 식모였던 영자는 영수가 월남에서 돌아와 보니 청량리 역전에서 몸을 팔고 있었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사고로 외팔이가 된 영자는 손님 받기도 어려웠다. 매일 허탕만 치는 영자를 보다 못한 영수가 의자 다리 조각으로 영자에게 의수를 만들어 주고부터 ‘영자의 전성시대’는 시작된다.

그러나 제목 『영자의 전성시대』에는 또 다른 뜻도 숨어 있었다. 바로 현진건의 『운수 좋은 날』 같은 역설적 의미이다. 영자는 사글세 방을 얻어 영수와 살아보겠다는 조촐한 꿈조차 이루지 못한다. 가진 자들은 지나친 탐욕 때문에 망하고, 영자 같은 부류의 사람들은 그런 가진 자들의 탐욕을 위해 망한다. 순진한 영자는 벌어들인 돈을 고스란히 포주에게 맡기지만 정부의 일제 단속으로 포주의 행방을 알 수 없게 되자 돈을 찾으려고 무리하다 그만 불의의 사고로 꽃다운 나이에 생을 마감한다. 영세자영업자 밑에서 말도 못할 열악한 생활을 했던 어린 직공들의 희망 없는 삶과 다를 바 없다. 짓궂은 아이들의 새총을 피해 달아나는 참새처럼 끊임없이 고동치는 그들의 소박한 꿈이 담긴 가냘픈 심장은 기적처럼 모든 시련을 참고 참으며 일을 한다. 하지만, 그들이 조금이나마 뭔가 이룰 순간이 오면 세상은 그들의 꿈을 여지없이 무참히 짓밟아 버린다. 그들의 꿈을 이루기에는 너무나 많은 영수, 영자가 있었던 것 때문인가. 아니면 무정한 사회는 그들의 소박한 꿈조차 못마땅했을까.

당시 독재 산업자본주의 국가적 가훈은 ‘하면 된다’였고, 많은 영자와 영수는 이 말만 곧이듣고 실천에 옮겼지만, 어느 교수의 말마따나 세상에는 해서는 안 될 일도 있고, 아무리 해도 안 되는 일도 있는 법이다. 해서는 안 될 일을 강행하고 아무리 해도 안 되는 일을 밀어붙이니 부작용과 부조리는 사이좋게 쌍쌍 파티를 열 수밖에 없다. 모든 국민이 이렇게 앞도 뒤도 보지 않고 오로지 돈과 출세를 향해 내달리니, 한정된 돈과 출세의 자리를 두고 끊임없는 충돌과 치졸한 아귀다툼은 반복되고 그 결과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생존투쟁에서 수많은 영수, 영자는 탈락할 수밖에 없다. 성실과 정직만이 유일한 무기였던 직공들은 좌절할 수밖에 없다. 대책 없이 도시로 사람들을 끌어들인 무책임한 정부 앞에서 쓴 고배를 마시고 좌절하지 않고 배길 수 있는 사람은 없는 것이다.

선작의 『영자의 전성시대』는 독재적 산업화 개발 논리에 매몰차게 파묻혀 소외된 하층민의 삶, 그리고 그들의 고통과 억눌린 욕망을 때밀이 영수와 창녀 영자의 일상을 통해 표출한다. 그러나 재미있게도 두 사람의 직업 다 사람의 ‘묶은 때’를 벗겨주는 직업이다. 영수는 육체의 겉 때를 벗겨주고 영자는 육체 속의 묶은 욕정을 벗겨준다. 이것은 부자든 가난한 자든 누구도 피해갈 수 없는 반복되는 삶의 굴레이다. 결국, 몸을 파는 창녀든 목욕탕의 때밀이든, 배웠든 못 배웠든 그들은 맡은 바 책임을 다하며 사회에 이바지하는 어엿한 구성원이지만, 화장실 들어갈 때와 나올 때 다르듯 이기적이고 변덕스러우며 철저하게 계산적인 인간 사회에서 이러한 주장은 패배자의 구차한 발명일뿐이다.

이 리뷰는 2014년 11월 30일 네이버 블로그에 올린 것을
특별한 수정 없이 그대로 옮긴 글입니다
Share:

2014. 11. 14.

넥서스 7 2013 안드로이드 내부 저장소(external storage) 접근 문제 해결

출처: android-developer-preview - issue #899

롤리팝(lollipop)과 킷캣(KitKat) 사이를 오가다 천국과 지옥을 오가게 되었다. 어찌 된 영문인지 넥서스의 내부 저장소(/storage/emulated/0 )가 사라진 것이다. TWRP 리커버리 모드로 진입해서 보니 자료들은 그대로 살아있고, 넥서스(Nexux 7 2013)에서만 보이지가 않았다. 그나마 불행 중 다행이었다.

<Source : Pixabay.com>

구글링 끝에 겨우 찾은 해결법은,

1. 일단 루팅이 되어 있어야 한다. 아마도 내부 저장소를 날려 먹을 정도의 사용자라면 어느 정도 중급 사용자라 생각하고 기본적인 것은 생략한다.

2. 파일(cwm-sdcard.Fix.Permissions.zip)을 TWRP 리커버리 모드(CWM에서는 안 될 수도 있다)에서 sideload 방식으로 설치해준다. 필자의 경우 이것이 성공적으로 적용되면서 구글 플레이에서 어플을 다운로드 받아 설치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그 전에는 아예 다운로드조차 안 되었다. 아마도 내부 저장소 문제로 말미암아 인터넷 임시 폴더조차 사용 불가능해서 그랬던 것 같다.

3. 마지막으로 구글 플레이에서 받은 [터미널 에뮬레이터]로 아래 명령어를 입력하고 내부 저장소 문제는 완전히 해결되었다.

su restorecon -FR /data/media/0

필자는 이와 같은 순서로 해결이 되었지만, 곰곰이 다시 생각해보니 위의 3번만 TWRP 리커버리 모드의 터미널 커맨드에서 입력해 보는 것도 한 방법이 될 것 같다.

갑자기 내부 저장소가 사라지는데 바람에 얼마나 당황하며 진땀을 뺐는지, 또 순간 덜컥 내려앉은 가슴의 충격을 생각하면 아찔하다. 아무튼, 이렇게 해결이 되어서 천만다행이다.

이 리뷰는 2014년 11월 14일 네이버 블로그에 올린 것을
특별한 수정 없이 그대로 옮긴 글입니다
Share:

2014. 11. 12.

300dpi 스캔 이미지를 600dpi로 업샘플링하여 가독성 높이기

보통 스캔 속도는 300dpi로 스캔할 때가 600dpi보다 빠르다. 필자의 캐논 복합기 MG2270의 스캔 속도 역시 300dpi로 스캔하면 600dpi로 스캔할 때보다 대략 40% 정도 빠르다(300dpi라도 '디스크린' 설정을 켜면 600dpi와 스캔 속도가 같아진다). 그러나 품질이나 가독성 차이가 많이 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600dpi로 스캔을 한다.

크게 중요하지 않은 문서나 책의 경우 300dpi로 스캔한 다음 포토샵에서 600dpi로 업샘플링한 다음 추가 보정하면 스캔 시간을 절약할 수 있을뿐더러 가독성(이 점은 사용자의 관점이나 취향에 따라 다를 수도 있다)도 좋아진다. 업샘플링 작업(다른 필터 작업에 비해 시간이 좀 더 걸린다)은 액션으로 저장하여 [Image Processor]를 통해 일괄처리해 놓고 다른 볼일을 보면 된다.

300dpi 이미지(문서)를 600dpi로 보정하는 포토샵 작업 과정은 아래와 같다.

[Levels] 작업할 때 우측 슬라이더(White Point Slider)를 조절하는 이유는 너무 굶어진 글자의 획을 보기 좋을 정도로 가늘게 만들기 위해서이다.

아래는 아무 작업도 하지 않은 원본, 위 예시처럼 이미지 리사이징과 레벨, 샤픈 등의 보정 작업을 거친 결과물, 그리고 전체 업샘프링 작업 중 [Image Size] 작업 전 [Gaussian Blur]를 생략했을 때의 결과물을 순서대로 나열한 사진이다.

전체 보정 작업 중 [Image Size] 전에 [Gaussian Blur]를 적용하지 않으면 글자 획들이 울퉁불퉁 거칠어진다.

아래는 테스트에 사용한 원본 이미지와 보정 작업을 거친 최종 결과물의 사진들이다.

스캐너의 스캔 품질이 좋은 경우 굳이 이와 같은 작업을 하지 않아도 300dpi에서 충분한 품질과 가독성을 보장하거나, 업샘플링 과정을 거치더라도 [Gaussian Blur]를 하지 않고 [Image Size]에서 dpi만 조절해도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지만, 내 스캐너는 그렇지 못하기 때문에 글자 획에 고르게 굵은 선을 입히기 위해 굳이 [Gaussian Blur] 필터를 사용해야만 했다. 그리고 스캔 이미지의 상태와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 [Levels] 값과 [Unsharp Mask] 값을 적당히 조절해서 사용하면 된다.

이 리뷰는 2014년 11월 12일 네이버 블로그에 올린 것을
특별한 수정 없이 그대로 옮긴 글입니다
Share:

2014. 11. 3.

OCR 프로그램 인식 속도 간단 벤치마크

OCR 프로그램 인식 속도 간단 벤치마크

테스트에 사용한 스캔 이미지는 「ABBYY FineReader 12 vs 11 - OCR 속도 단순 비교」에 사용된 이미지를 그대로 사용했으며, 이미지를 불러들인 프로그램이 OCR 작업 들어가기 전에 자체적으로 이미지 보정을 하는, 즉 ABBYY FineReader의 [전처리] 설정 같은 것은 가능한 한 끄고 시험했다.

유일하게 멀티 코어 프로세서를 지원하지 않는 Acrobat이 가장 느렸다(AMD A6-4400M). 평균적으로 OminiPage 18이 인식률과 속도 면에서 상당히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으나 기타 부가적인 기능이나 편리성에서 다소 아쉬운 점이 있었다.

OminiPage 18는 OCR 작업할 때 한국어와 영어의 혼합(한자도 인식된다)은 가능하지만 한국어와 일본어의 조합은 불가능했다. 한국어와 일본어가 혼합된 이미지 문서를 한국어로만 OCR 하면 (당연히) 일본어는 인식이 안 되고 한국어만 인식이 되지만, 한국어와 일본어를 동시에 선택하면 일본어만 인식되고 한글은 전부 다 깨진다. 내가 아는 한도 내에서 일본어와 한국어 동시 OCR이 가능한 것은 ABBYY FineReader 버전 10과 11 정도이다(▶ 2017년 11월 16일 추가: ABBYY FineReader 12 버전도 한국어/일본어 혼용 인식할 때 일본어 인식이 불가능했으나 14 버전에서는 이 문제가 해결되었다).

또한, OmniPage는 무손실 PDF로 저장할 때 원본 이미지 파일 크기보다 용량이 훨씬 크게 나오는 단점이 있다. OmniPage와 ABBYY FineReader와는 달리 Acrobat은 OCR 후 사용자가 따로 교정을 할 수 없거나 불편해 보인다.

Readiris 14는 가장 빠른 OCR 속도를 보여주었지만, 이미지 해상도가 300dpi로 강제 다운되었으며(이와 관련된 설정을 아무리 찾아봐도 해결할 수가 없었다) 인식률도 고만고만했다.

▶ 2017년 11월 16일 추가: 비슷한 벤치마크를 최근에 테스트한 자료가 있다. 「뛰어난 한글 인식, 손쉬운 교정 ~ OCR 프로그램 Abbyy Finereader 14 간단 리뷰

이 리뷰는 2014년 11월 3일 네이버 블로그에 올린 것을
특별한 수정 없이 그대로 옮긴 글입니다
Share:

Category

팔로어

Recent Comments

Blog Archive